北제재 반대한 中·러에 한미일 비판 한목소리

김성훈,강계만 입력 2022. 5. 29. 18:09 수정 2022. 5. 29. 21: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재무부, 北·러 독자제재
[사진 = 연합뉴스]
한국·미국·일본 외교장관이 지난 28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추가 제재안 채택을 불발시킨 중국과 러시아를 비판했다. 한·미·일을 동시에 겨냥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수위가 높아지면서 3국 간 안보협력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지난 25일 탄도미사일 섞어쏘기 도발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 장관들은 "13개 이사국의 지지에도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노골적이고 반복적인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응한 결의를 채택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유이하게' 대북 추가 제재에 반대한 중국과 러시아를 콕 집어 불만을 터트린 셈이다. 미 재무부는 이에 앞서 안보리 신규 제재안 추진이 무산되자 27일(현지시간) 벨라루스 민스크 소재 북한 국적자인 정용남(56)과 중국 단둥 소재 고려항공무역공사,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은행, 사마라스카야 소재 스푸트니크은행을 독자 제재했다.

[김성훈 기자 /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