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올해 정비사업 첫 수주.. 신길우성2차·우창 시공사 선정

김윤수 기자 입력 2022. 5. 29. 16: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28일 신길우성2차·우창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에 시공사로 선정, 올해 첫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에 4만5767㎡, 지하 3층~지상 35층, 총 1217가구의 아파트 단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서울 강동구 고덕현대아파트, 송파구 거여5단지 등 리모델링 사업지 4곳에서도 우선협상대상자자로 선정돼 시공사 선정총회를 앞두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대 건설사 중 가장 늦게 마수걸이 수주 신고
대우건설은 지난 28일 신길우성2차·우창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에 시공사로 선정, 올해 첫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신길우성2차아파트 전경. /네이버지도 캡처

대우건설은 지난 28일 신길우성2차·우창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에 시공사로 선정, 올해 첫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에 4만5767㎡, 지하 3층~지상 35층, 총 1217가구의 아파트 단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총 3100억원 규모다.

DL건설이 경쟁사로 뛰어들지만 대우건설이 높은 득표율 차이로 시공사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지명으로 ‘푸르지오 에클로’를 제안했지만 하이엔드 브랜드인 ‘푸르지오 써밋’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올해 10대 건설사 중 마수걸이 신고가 가장 늦은 만큼 추가 수주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DL이앤씨와 컨소시엄을 꾸려 입찰 참여한 대전 도마·변동13구역 재개발 사업은 다음 달 4일 시공사 선정 총회가 열린다. 서울 강동구 고덕현대아파트, 송파구 거여5단지 등 리모델링 사업지 4곳에서도 우선협상대상자자로 선정돼 시공사 선정총회를 앞두고 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