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경안 합의, 협치 정신 이어가 다행"

김문관 기자 입력 2022. 5. 29. 15: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야가 29일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안 처리를 합의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협치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박형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원안보다 2조6000억원 증액된 39조원의 추경안에 여야가 합의해 마침내 오늘 저녁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가 가능해졌다"며 "이는 여야가 하루라도 빨리 손실보전금을 지급해달라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절박한 요청에 화답한 것"이라고 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형수 중앙선대위 대변인 29일 논평
"민생경제 살리는 데 여야 없다"

여야가 29일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안 처리를 합의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협치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 두 번째)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추경안 관련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박형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원안보다 2조6000억원 증액된 39조원의 추경안에 여야가 합의해 마침내 오늘 저녁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가 가능해졌다”며 “이는 여야가 하루라도 빨리 손실보전금을 지급해달라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절박한 요청에 화답한 것”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 예산이 막혀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숨통을 틔우고 꺼져가던 민생경제의 불씨를 되살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 확신한다”며 “추경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정부는 신속한 지급을 위해 실무작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에 이어 협치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이 협치의 정신이 하반기 국회 운영과정에서도 계속 존중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