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변방에서 주류로"..박찬욱 감독상X송강호 男주연상, 韓영화 칸영화제서 최초 2관왕 낭보

조지영 입력 2022. 5. 29. 14: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두 편의 한국 영화, 그리고 한국 영화인이 세계 최고의 영화 축제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다시 한번 한국 영화의 저력을 과시했다.

먼저 '브로커'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는 '괴물'(06, 봉준호 감독)로 감독주간, '밀양'(07, 이창동 감독)으로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08, 김지운 감독)으로 비경쟁 부문, '박쥐'(09, 박찬욱 감독)로 경쟁 부문, '기생충'(19, 봉준호 감독)으로 경쟁 부문, '비상선언'(21, 한재림 감독)으로 비경쟁 부문, 그리고 올해 '브로커'로 무려 7번의 칸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두 편의 한국 영화, 그리고 한국 영화인이 세계 최고의 영화 축제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다시 한번 한국 영화의 저력을 과시했다.

28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국내 남자 배우 최초의 남우주연상이자 칸영화제 사상 최초로 두 편의 한국 영화가 동시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먼저 '브로커'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는 '괴물'(06, 봉준호 감독)로 감독주간, '밀양'(07, 이창동 감독)으로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08, 김지운 감독)으로 비경쟁 부문, '박쥐'(09, 박찬욱 감독)로 경쟁 부문, '기생충'(19, 봉준호 감독)으로 경쟁 부문, '비상선언'(21, 한재림 감독)으로 비경쟁 부문, 그리고 올해 '브로커'로 무려 7번의 칸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국내 배우 중 경쟁 부문 최다 진출 타이틀을 수립한 송강호는 '칸이 주목하는 한국 배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9년 열린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수상 순간에도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자리를 지키며 영광을 누렸다. 이 기세를 몰아 송강호는 지난해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도 발탁됐고 7번째 문을 두드린 끝에 마침내 한국 남자 배우 최초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 '칸의 남자'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의 칸영화제 활약도 남다르다. 박찬욱 감독은 앞서 '올드보이'로 제5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박쥐'로 제62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아가씨'로 제69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을 받았고 올해 6년 만의 신작 '헤어질 결심'으로 다시 한번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또한 송강호보다 먼저 2017년 열린 제70회 칸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깐느 박'이라는 명성에 맞게 올해 칸영화제에서도 단연 화제의 중심이었다. '헤어질 결심'은 대표적인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Rotten Tomatoes)에서 신선도 100%를 기록했고 스크린 인터내셔널 기준 종합 평점 3.2점으로 최고 점수를 받으며 연출력을 인정 받았다. 이런 뜨거운 호평과 반응에 힘입어 박찬욱 감독은 올해 칸영화제에서는 감독상을 수상, 전 세계가 사랑하는 한국 감독으로 저력을 과시했다. 이로써 한국 영화는 칸영화제에서 두 번째 감독상 기록을 세웠다. 2002년 열린 제55회 칸영화제 당시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이 한국 영화 첫 번째 칸영화제 감독상의 포문을 열었고 무려 20년 만에 박찬욱 감독이 두 번째 감독상을 수상을 거머쥐며 의미를 더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밖에 올해 칸영화제는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트라이앵글 오브 새드니스'에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안겼다. 여기에 클레어 드니 감독의 '스타스 앤 눈', 루카스 돈트 감독의 '클로즈'에 심사위원대상을, 타릭 살레 감독의 '보이 프롬 헤븐'에 각본상을, '홀리 스파이더'(알리 아바시 감독)의 자흐라 아미르 에브라히미가 여우주연상을, '에오'의 제르지 스콜리모우스키 감독과 '디 에이트 마운틴스'의 샤를로트 반더미르히·펠릭스 반 그뢰닝엔 감독이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신혼 때 많이 해둬” 이효리, 19禁 조언에 '배다해♥' 이장원 찐당황
아이유 레드카펫 '어깨빵' 佛스타…결국 사과 “아이엠 쏘 쏘리”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김지민만 결정하면 된다..♥김준호, 이미 결혼 의사 밝혀”
김승현父母 충격 실상에 '경악'…제작진 앞 폭력에 욕설까지 “너 인간도 아니야”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