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딸 다혜씨, 양산 사저 앞 시위에 "입으로 총질"

손덕호 기자 입력 2022. 5. 29. 1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문 전 대통령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들이 연일 벌이는 시위에 대해 "입으로 총질을 해댄다"며 분노의 감정을 담은 트위터 글을 썼다가 지웠다.

다혜 씨는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게 과연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서 입으로 총질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증오와 쌍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집안에 갇힌 생쥐 꼴, 창문도 못 연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문 전 대통령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들이 연일 벌이는 시위에 대해 “입으로 총질을 해댄다”며 분노의 감정을 담은 트위터 글을 썼다가 지웠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 사저에서 낮잠을 자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 트위터 캡처

다혜 씨는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게 과연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서 입으로 총질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증오와 쌍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집안에 갇힌 생쥐 꼴이다. 창문조차 열 수 없다. 사람으로 된 바리케이드”라며 “확인하고 싶었다. 들이받을 생각하고 왔다. 나설 명분 있는 사람이 자식 외에 없을 것 같았다”고 했다. 이어 “‘구치소라도 함께 들어가면 그사이라도 조용하겠지’라는 심정으로 가열차게 내려왔는데 현실은 참담과 무력. 수적으로 열세”라며 “더는 참을 이유가 없다. 이제 부모님을 내가 지킬 것”이라고 했다.

다혜씨는 지난 27일 트위터 계정을 만들었다. 문 전 대통령이 소파에 누워 낮잠을 자는 사진, 태블릿PC로 자신에게 보내는 지지자들의 응원 글을 보는 사진을 올렸다.

15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일대에서 '코로나19 백신 피해모임' 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스1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