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女주연상 받나"..'헤어질 결심'·'브로커', 칸 폐막식 참석 '수상 유력' [여기는 칸](종합)

입력 2022. 5. 29. 03:04 수정 2022. 5. 29. 03: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까지 올해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한국영화 두 편이 모두 폐막식에 참석, 수상 가능성을 기대하게 했다.

28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 뤼미에르 대극장에선 제75회 칸 국제영화제(2022) 폐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레드카펫 현장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과 주연 박해일,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송강호·강동원·이지은(아이유)·이주영 등 출연진이 모두 참석해 시선을 끌었다.

이들은 올해 한국영화 칸 경쟁 부문 초청작들의 주역들로, 폐막식 레드카펫을 밟음에 따라 본상 수상이 사실상 확실해졌다. '헤어질 결심'은 경쟁 부문 작품들 중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하며 '황금종려상'을, '브로커'는 송강호의 남우주연상과 이지은의 여우주연상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