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이영자 표 게장 국수에 "올해 먹은 것 중 제일 맛있어"

이아영 기자 입력 2022. 5. 28. 2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현무가 이영자의 요리 솜씨에 감탄했다.

송 실장은 깐 쪽파를 사야 한다고 말했지만 전현무가 듣지 않고 뿌리가 있는 쪽파를 산 것이다.

전현무도 눈을 동그랗게 뜨며 감탄했다.

전현무는 "올해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28일 방송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전현무가 이영자의 요리 솜씨에 감탄했다.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홍현희 제이쓴의 집들이에 가져갈 음식을 만들었다.

주방에서 사 온 재료를 확인한 이영자는 헛웃음을 지었다. 전현무와 송성호 실장이 까지 않은 쪽파를 사 왔기 때문이다. 송 실장은 깐 쪽파를 사야 한다고 말했지만 전현무가 듣지 않고 뿌리가 있는 쪽파를 산 것이다. 그런데 양파를 깜빡하고 사지 않았다. 전현무는 냉장고를 열어서 양파가 없는지 찾아봤다. 그러나 양파가 없었다. 송 실장은 전현무 때문이라고 일렀다. 송 실장이 전현무 옆에서 양파를 사야 한다고 계속 말했지만 전현무는 송 실장의 말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

파김치를 만들던 이영자는 갑자기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양념게장의 살을 발라내고 소면을 삶았다. 이영자는 삶은 소면에 게장을 올려서 송 실장부터 줬다. 송 실장은 먹자마자 함박웃음을 지으며 "진짜 맛있다"고 했다. 전현무도 눈을 동그랗게 뜨며 감탄했다. 전현무는 "올해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게 내장까지 넣어서 제대로 식사를 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