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 되면 날 사랑하는 듯"..정유라, 안민석 저격

조성신 입력 2022. 5. 28. 20:33 수정 2022. 5. 28. 21:1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유라 씨 [사진 = 연합뉴스]
최서원씨(개명전 최순실) 딸 정유라씨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향해 "아직까지 정유라 정유라 한다"며 스토커 짓을 멈추라고 요구했다.

정씨는 28일 SNS를 통해 "진짜 스토커도 아니고 각종 지라시(정보지)에 온갖 이야기하고 아직까지 정유라 정유라한다. 진짜 변태 같다. 이쯤 되면 그냥 저를 사랑하는 것으로 생각하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지원금을 받았으면 이미 시원하게 뇌물로 엮었을 것"이라며 "있지도 않은 돈 찾아서 엄마 찾아 삼만리 하지 마라"고 되받았다.

안 의원은 최씨에 대해 "해외에 재산을 은닉했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정유라씨는 안 의원 주장에 "제가 지원금을 받았으면 이미 시원하게 뇌물로 엮었을 것"이라며 "있지도 않은 돈 찾아서 엄마찾아 삼만리 하지 말라"고 맞받아 쳤다.

앞서 최씨는 지난해 안 의원을 상대로 허위 사실 유포로 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해 9월 1심에서는 승소했지만 지난 19일 열린 2심에선 패소했다.

2심 승소 뒤 안 의원은 "최씨가 국정농단을 정당화하는 궤변을 감옥 밖으로 내보내고 정유라까지 등판했다"며 "최씨 등에게 15건의 고소고발과 가짜뉴스에 시달리고 있지만 결코 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이 돈벌이와 국정농단 정당화를 위해 정유라씨를 동원시키는 등의 움직임에 일체 대응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정유라씨가 뭐라고 하든 반응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