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격전지' 충청·경기각개 전투..민생경제 부각

입력 2022. 5. 28. 19: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은 격전지인 충청권과 경기도를 지도부가 따로따로 찾아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새 정부를 견제하자면서 다시 한번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도록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민주당은 접전을 벌이고 있는 수도권과 더불어 충청 지역 유세에 집중했습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충남을 찾아 후보들과 합동 유세를 펼쳤습니다.

▶ 인터뷰 :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물가, 환율, 금리, 이 삼각파도가 우리 국민의 민생을 덮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 정부가 대책 하나 내놓은 것 있습니까?"

▶ 스탠딩 : 이재호 / 기자 -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서대문구청장 후보 유세 지원 후 경기도로 이동해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에 힘을 실었습니다."

박지현 위원장은 달라진 민주당의 새로운 모습을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현 /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여러분과 함께 만든 변화를 한 번만 더 생각해 주십시오. 여기 용인시와 경기도에서 저희가 더 혁신하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토대, 그 공간을 남겨주십시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명 후보는 지역구 곳곳을 돌며 유세를 이어간 뒤 경기 김포로 이동해 지원 유세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Copyright©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