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사모님이 이렇게 예뻐요", 39살 미란다 커 결혼 5주년 "앳된 외모"[해외이슈]

입력 2022. 5. 28. 13: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호주 출신의 세계적 모델 미란다 커(39)가 결혼 5주년을 기념했다.

그는 27일(현지시간) “5년전 오늘, 우리가 나누는 사랑에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커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스냅챗의 억만장자 CEO 에반 스피겔과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깨끗한 피부로 앳된 외모를 뽐냈다. 결혼반지도 공개했다. 이들은 두 아들을 키우고 있다.

미란다 커는 2010년 ‘반지의 제왕’ 올랜도 블룸과 결혼한 뒤 아들을 낳았으나 2013년 이혼했다.

[사진 = 미란다 커 인스타]-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