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년 전 치타 두마리의 혈투, 동굴 속 뼈가 증언한다

김인한 기자 2022. 5. 28. 1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연구진이 동굴 속 화석을 분석해 2만년 전 치타 두 마리가 목숨 건 전투를 펼쳤다고 파악했다.

연구진은 여러 화석을 비교 분석해 그랜드캐니언 동굴에서 치타 두 마리가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고 추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랜드캐니언 동굴 화석, 반(半)미라화돼 분석"영토 분쟁 또는 새끼 보호 위한 전투" 추정
미국 뉴멕시코 자연사 과학박물관 5월호 소식지에는 2만년 전 치타가 목숨 건 전투를 펼쳤다는 내용이 소개됐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연구진이 동굴 속 화석을 분석해 2만년 전 치타 두 마리가 목숨 건 전투를 펼쳤다고 파악했다. 승리한 치타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척추를 물려 패배한 치타의 뼈와 조직은 동굴에 남겨졌다. 연구진은 반쯤 미라화 돼 척추에 들러붙은 연조직을 통해 이 같은 추정을 내놨다.

26일 과학전문매체 라이브사이언스에 따르면 미국의 고생물학자 존 호넷 박사는 미국 뉴멕시코 자연사 과학박물관 5월호 소식지에 이같은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과학자들은 수십 년 전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 동굴에서 화석을 발견했다. 당시 동물의 뼈를 퓨마로 알려진 산사자(Mountain lion)라고 식별했다. 그러나 최근 이 뼈들을 다시 분석한 결과 다른 유적지에서 발견된 화석과 동일한 미국 치타(American cheetah)로 확인됐다. 미국 치타는 퓨마보다 1.5배에서 2배 큰 종으로 분류된다.

그랜드캐니언 동굴 속에서 수만년 전 치타와 사자들의 화석이 발견됐다.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치타는 약 1만년 전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기 전 북아메리카에 널리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호넷 박사는 그랜드캐니언 인근의 2개 동굴과 램파트 동굴에서 발견된 뼈들이, 퓨마가 아닌 미국 치타의 화석이라고 밝혔다. 호넷 박사는 "퓨마와 미국 치타를 구별할 수 있는 여러 특징들이 있다"며 "뼈의 일부는 크기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여러 화석을 비교 분석해 그랜드캐니언 동굴에서 치타 두 마리가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고 추정했다. 특히 공격을 받은 치타는 자신보다 큰 치타에 물어뜯긴 상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호넷 박사는 "동굴에 있는 두 마리가 관련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반미라화된 연조직이 여전히 뼈에 달라 있기 때문에 DNA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며 "치타의 부상은 영토 전쟁의 결과이거나 수컷 치타가 다른 새끼를 죽이려고 했을 때 보호하기 위해 싸운 흔적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손연재, 오는 8월 비공개 결혼…상대는 9세 연상 회사원 남친장가현, 전남편 조성민에 "다른 사람이랑 연애하길…각자 살자"'웃찾사' 개그맨 임준혁, 심근경색으로 사망…향년 42세[영상]제니, 열애설 후 첫외출 "건배"…블랙핑크 영어 잘하네?일라이 "지연수와 재결합 생각 없어…아들 희망 고문할까 봐"
김인한 기자 science.in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