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호수비' 최지만, 2루타 도둑맞았다..3타수 무안타 '타율 .267' [TB 리뷰]

이후광 입력 2022. 5. 28. 10: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뉴욕 양키스 선발 제임슨 타이욘 공략에 실패했다.

최지만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4연전 2차전에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치며 4경기 연속 출루 행진이 중단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최지만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후광 기자]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뉴욕 양키스 선발 제임슨 타이욘 공략에 실패했다.

최지만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4연전 2차전에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치며 4경기 연속 출루 행진이 중단됐다.

전날 결장하며 최근 4경기 연속 출루의 기운이 조금은 가라앉은 모습이었다. 0-0이던 2회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양키스 선발 제임슨 타이욘과 8구 승부를 펼쳤으나 93.8마일(150km) 직구에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0-2로 뒤진 5회 무사 1루에서는 1루주자 랜디 아로자레나의 도루 실패 이후 타이욘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2B-2S에서 5구째 93.1마일(150km) 직구 공략에 실패.

세 번째 타석이 가장 아쉬웠다. 0-2로 뒤진 8회 선두로 등장, 3B-1S에서 타이욘의 5구째 체인지업을 제대로 받아쳤지만 담장 바로 앞에서 우익수 조이 갈로의 호수비에 막혔다. 무안타 침묵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7푼6리에서 2할6푼7리로 떨어졌다.

탬파베이는 양키스에 0-2로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시즌 26승 19패. 4회 글레이버 토레스와 맷 카펜터에게 각각 솔로홈런을 맞았고, 타선은 양키스 마운드에 2안타-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선발 제프리 스프링스는 6이닝 5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2실점에도 시즌 2패(2승) 불운을 겪었다.

반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 양키스는 4연승을 질주하며 2위 탬파베이와의 승차를 6.5경기로 벌렸다. 선발 타이욘이 8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 눈부신 역투로 시즌 5승(1패)째를 신고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