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외순자산 사상 최초 400조엔 돌파..31년 연속 세계 1위

도쿄/최은경 특파원 입력 2022. 5. 28. 0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 쌓인 엔화./뉴시스2022.05.16.

일본의 대외순자산이 지난해 처음으로 400조엔을 넘어서며, 31년 연속 ‘세계 최대 대외 순자산국’ 지위를 유지했다.

27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일본 정부·기업·개인이 보유한 자산(대외 자산)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일본에 보유한 자산(대외 부채)를 뺀 대외순자산 평가액은 411조1841억엔(약 407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년보다 15.6%(56조엔) 늘어난 것으로, 일본 대외순자산 평가액이 400조엔을 넘은 건 비교 가능 집계 기록이 있는 1996년 이후 처음이다.

일본 대외순자산을 밀어올린 건 환율 변동이다. 2021년 말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115엔대로, 2020년(103엔대)에 비해 11.4% 올랐다.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해외 주식과 채권 등을 엔화로 환산했을 때 금액이 커진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엔저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올해 일본의 대외순자산 평가액은 한층 더 부풀어오를 전망이다.

한편 일본 다음으로 대외순자산이 많은 국가·지역은 독일(315조엔), 홍콩(242조엔), 중국(226조엔), 캐나다(152조엔) 순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