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 마르티네스,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80G 정지

김재호 입력 2022. 5. 28. 06: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스타 2회 경력의 베테랑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31)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8일(한국시간) 마르티네스에게 마이너리그 약물 방지 및 치료 프로그램 위반을 이유로 8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 징계는 이부타모렌이라는 이름의 경기력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 약물 복용이 적발된 결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스타 2회 경력의 베테랑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31)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8일(한국시간) 마르티네스에게 마이너리그 약물 방지 및 치료 프로그램 위반을 이유로 8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 징계는 이부타모렌이라는 이름의 경기력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 약물 복용이 적발된 결과다.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금지약물 복용으로 징계를 받았다. 사진= MK스포츠 DB
이부타모렌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는 약물이다. 골밀도와 근육량 향상, 노화 방지, 수면 개선, 기억력 향상, 면역체계 강화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시즌 이후 FA 시장에 나온 마르티네스는 이번 시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보스턴 레드삭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지만, 빅리그에 오르지는 못했다. 최근에는 레드삭스에서 방출돼 무적 신분이 됐다.

이번 시즌 레드삭스 산하 트리플A 우스터에서 2경기 선발로 나왔지만 4 1/3이닝 10실점의 처참한 성적을 기록한 것이 전부였다.

한때는 그도 성공적인 커리어를 자랑하던 선수였다.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올스타에 뽑혔다. 2017년에는 두 차례 완봉 포함해 205이닝을 소화했다. 2019년에는 불펜 투수로 변신, 24세이브를 기록했다.

2020시즌 이후 기울기 시작했다.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각종 부상에 시달리며 2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6.95를 기록했다. 급기야 잘못된 선택으로 대가를 치르게됐다.

[샌디에이고(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