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알리 "故 박지선, 내 힘듦 가져간 거 같다" 눈물 [별별TV]

안윤지 기자 입력 2022. 5. 27. 22: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알리가 세상을 떠난 코미디언 고(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그는 "(이)윤지랑 내가 많이 아끼는 친구가 내게 큰 영향을 준 거 같다. 안 좋거나 힘든 상황에서도 항상 웃음을 주던 친구다. 그래서 너무 좋아하는 친구인데 내가 표현을 많이 못했다. 그 친구가 세상에 사라졌을 때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토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가수 알리가 세상을 떠난 코미디언 고(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알리는 자신이 잠을 못 이루는 이유로 조심스럽게 고인을 언급했다. 그는 "(이)윤지랑 내가 많이 아끼는 친구가 내게 큰 영향을 준 거 같다. 안 좋거나 힘든 상황에서도 항상 웃음을 주던 친구다. 그래서 너무 좋아하는 친구인데 내가 표현을 많이 못했다. 그 친구가 세상에 사라졌을 때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토로했다.

또한 "그때 그 상황이 힘들었던 상황을 지나고 다음에 윤지랑 셋이서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근데 또 연락을 못하고 있었다. 그때 그 친구를 떠나 보냈다"라며 "내 힘듦이 그 친구에게 간 기분이 들어서 마음이 안 좋았다"라며 오열했다.

이윤지는 "우리 둘이 날짜 맞춰서 소풍가는 기분으로 지선이를 찾아가기도 했다. 지선이가 준 가장 큰 선물은 알리라는 친구를 나한테 만나게 해준 거다"라고 덧붙였다.

오은영은 "아주 가까운 사람은 영향을 많이 준다. 갑자기 세상을 떠나게 됐을 때 남은 사람들은 죄책감을 많이 느낀다. 우리 지선 씨 떠난 거 충격"이라며 그를 위로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논란' 서예지, 드라마 복귀 전 광고주와 법적 소송을?
'제니랑 사귄다고?' 뷔 닮은꼴 男 모델, 루머 해명
거기에 왜..뷔, 제니와 열애설 후 올린 사진 '한 장'
임신 7개월 맞아? 소율, D라인 실종된 홀쭉한 배
'강타♥정유미' 결혼한다? SM 측 '결정된 사항 無'
송중기, 이혼 후 찾은 정체성? 남사친 꼭 껴안고 '뽀뽀 쪽'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