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질러 없애버리겠다"..협박 전화에 해인사 팔만대장경 탐방제 중단

김은빈 입력 2022. 5. 27. 18:56 수정 2022. 5. 28. 06: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인사 팔만대장경 장경판전. 연합뉴스

방화 협박을 받은 경남 합천 해인사가 팔만대장경 사전예약 탐방제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27일 해인사에 따르면 60대로 추정되는 남성은 지난 25~26일 이틀에 걸쳐 문화재청에 전화를 걸어 "팔만대장경을 불 질러 없애 버리겠다"고 협박했다.

해인사는 이 전화가 장난성인지 등 정확한 상황이 밝혀질 때까지 팔만대장경 사전예약 탐방제를 중단하기로 했다.

또 안전경비원을 추가로 배치해 순찰을 강화하는 등 조처를 했다.

해인사는 현재 예약이 확정된 700명에 대해선 상황이 해결된 이후 순차적으로 탐방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문화재청에서 사건을 들여다볼 것 같다"며 "추후 고발장이 정식 접수되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