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훈련병, 생활관서 흡연에 욕설도"..육군훈련소 조교 분노

장구슬 입력 2022. 5. 27. 18:30 수정 2022. 5. 27. 18: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조교가 일부 훈련병들의 기강이 무너졌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제보 글을 올렸다.

본인을 육군훈련소 조교라고 밝힌 A씨는 27일 군 제보 페이스북 페이지인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일부 훈련병의 태도를 문제 삼으면서 “생활관에서 흡연을 하고 격리 중인데도 마음대로 나오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심지어 욕까지도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훈련병이 들어와서 조교에게 욕하고 싸우자 해도 아무것도 할 수 없고, 간부들은 단지 잘 참았다고 말씀하신다. 이런 현실이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A씨는 조교가 담배를 피우러 가려는 훈련병을 제지하자 ‘알아서 할게요’, ‘귀가할 거니까 신경 끄세요’, ‘시비 걸지 말라, 뒤로 나와서 한 번 싸우든가’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또 훈련병은 말투를 문제 삼는 간부에게 ‘태생이 싹수없게 태어난 걸 어떻게 하느냐, 제가 뭘 어떻게 할까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A씨는 밝혔다.

A씨에 따르면 해당 훈련병은 최근 퇴영심의위원회 결과 퇴영 조처됐다.

A씨는“퇴영은 처벌이 될 수 없다”며 “훈련병이 소대장 및 분대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욕설을 자행하며 막사 복도 및 생활관에서 흡연을 해도 아무런 제재도 하지 못하는 게 답답한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부대 측은 “군기 문란자, 의도적 교육기피자를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군 기강을 확립해 정병 육성에 더욱 매진하겠다”며 “조교들의 복무 여건을 보장하는 데에도 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