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둔촌주공에 못 받은 돈 3천억..대우·현산·롯데도 속앓이

정광윤 기자 입력 2022. 5. 27. 11:39 수정 2022. 5. 27. 16:4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가 한 달 넘게 멈춰 선 가운데 현대건설이 공사를 해놓고 조합에 못 받은 돈이 3,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산업개발과 롯데·대우건설 역시 수천억 원에 달하는데요. 

정광윤 기자 연결합니다. 

[앵커] 

시공사들이 못 받은 돈이 구체적으로 얼마나 됩니까? 

[기자] 

현대건설이 공시한 올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둔촌주공 관련 미청구공사, 그러니까 공사를 해놓고 아직 못 받은 돈이 3,071억 원입니다. 

올해 들어 석 달 만에 500억 원 가까이 늘었는데요. 

1년 전과 비교하면 두 배 넘게 급증한 겁니다. 

둔촌주공 시공사업단에 속한 다른 건설사들도 상황이 비슷한데요.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1분기 약 1,300억에서 올해 3,100억으로 롯데건설은 약 1,200억에서 2,600억으로 대우건설은 약 960억에서 2,500억으로, 각각 두 배 넘게 늘었습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올 초 일반분양을 해서 들어오는 돈으로 정산했어야 하는데요. 

공사비 증액과 마감재 업체 선정 등을 둘러싼 조합과 시공사들 간 갈등으로 지난달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언제 받을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상황입니다. 

현대건설은 "전체 미청구공사액에 비하면 얼마 안 되는 수준"이라며 "큰 영향은 없다"는 입장인데요. 

현대건설의 1분기 전체 미청구공사는 3조 6,000억 원으로 올해 들어 4,000억 원 가까이 늘었습니다. 

[앵커] 

여기에 조합이 진 빚도 일단 시공사들이 갚아야 하는 상황이라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시공단은 조합이 받은 7,000억 원 규모의 사업비 대출 보증을 섰는데요.

오는 8월이 만기입니다. 

만약 대출 금융사들이 기한을 연장해주지 않을 경우, 시공단이 우선 갚기로 했는데요. 

물론 이후 조합에 구상권을 청구하겠지만 시간이 꽤 걸리게 됩니다. 

하지만 시공단은 "4개 사가 나눠내면 충분히 감당 가능하다"는 입장인데요. 

조합과 시공단의 '강대강' 대치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SBS Biz 정광윤입니다.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평소 궁금했던 브랜드의 탄생 이야기! [머니랩]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