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모양 피자 만들어주세요"..훈훈한 사연에 싸늘한 반응

이미나 입력 2022. 5. 27. 11:00 수정 2022. 5. 27. 11: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식을 배달시킬 때 사장님께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넣는 요청 사항란이 있다.

피자와 파스타를 주문한 고객 A씨는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 아이를 혼냈다"면서도 공룡 모양 피자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11년 동안 피자가게 운영했지만 저는 못 만들 것 같다. 고객의 요청에 부응하려는 사장님의 노력이 가상하다", "사장님에게 고마워서 자주 시켜 먹게 될 것 같다. 사장님의 마인드를 칭찬하고 싶다"는 반응도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음식을 배달시킬 때 사장님께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넣는 요청 사항란이 있다. 보통 덜 맵게 해달라거나 특정 재료를 빼달라는 등의 요청사항을 남긴다.

한 고객이 피자를 주문하면서 남긴 요청 사항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한 고객이 피자 가게에 남긴 배달 앱 리뷰가 올라왔다.

피자와 파스타를 주문한 고객 A씨는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 아이를 혼냈다"면서도 공룡 모양 피자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A 씨에 따르면 가게 측은 실제로 공룡을 연상케 하는 피자를 만들어 보내줬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입을 쩍 벌린 공룡 얼굴 모양의 피자가 담겼다.

피자 가게에서는 '아버지가 열심히 만들어보셨는데 아이용으로 그냥 드린다'며 '아이가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훈훈한 사연이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말도 안 되는 주문인 걸 본인이 알았다면 요청하지 말았어야 한다', '다른 부모들도 요구할까 봐 걱정된다' 등의 반응이 주를 이뤘다.

네티즌들은 "아이가 공룡 모양 원하면 집에서 부모가 만들어 줘야지", "말도 안 되는 주문이라고 스스로 말하면서 요청하는 건 무슨 민폐", "메뉴에 없는 걸 요청하는 건 소비자 갑질이다", "저거 안 해줬으면 동네 장사 인심 야박하네! 어쩌고 하면서 리뷰했을 테니 사장 입장에선 어쩔 수 없이 해준 듯"이라고 혹평했다.

반면 "11년 동안 피자가게 운영했지만 저는 못 만들 것 같다. 고객의 요청에 부응하려는 사장님의 노력이 가상하다", "사장님에게 고마워서 자주 시켜 먹게 될 것 같다. 사장님의 마인드를 칭찬하고 싶다"는 반응도 있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