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 노릴만해" 베일 벗은 '브로커', 12분 기립박수 '호평'

김나연 기자 입력 2022. 5. 27. 10: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브로커 / 사진=CJ ENM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가 프랑스 칸 현지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극장 안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브로커'가 프랑스 현지 시간 26일 오후 7시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됐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부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까지 배우 4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상영에는 마지막까지 표를 구하려는 관객이 극장 입구에 늘어설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공식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부터 눈길을 끌었다. 세련된 턱시도 차림으로 레드카펫에 나타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강동원은 각국 취재진의 플래시에 여유 있는 인사와 포즈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은색 드레스로 우아한 분위기를 뽐낸 이지은은 각국에서 찾아온 팬들의 환호 속에 생애 첫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하얀 드레스 차림으로 나타난 이주영 역시 시종일관 환한 미소와 함께 취재진의 플래시에 화답했다.

상영이 시작되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특유의 섬세한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에 시선이 집중됐다. 생명과 가족이라는 인류 보편적인 주제를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풀어내는 매 장면마다 객석의 밀도 또한 짙어졌다 옅어졌다를 반복했다. 부산, 영덕, 삼척 등 전국 각지의 다채로운 풍경 또한 보는 재미를 더했으며, 적재적소에 사용된 미니멀한 음악 또한 감동을 배가시켰다.

영화가 끝난 직후부터 12분 동안 관객들의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관객들의 환호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참석한 배우들과 일일이 포옹을 나누며 기쁨을 만끽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티에리 프리모 위원장님께서 서스펜스를 아주 잘 다루는 것 같다. 지금 식은땀이 나는 것 같은데 드디어 끝났다"며 "팬데믹 동안 영화를 찍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데, 많은 지인분들의 노력 덕분에 이 작품을 여러분들과 나눌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상영이 끝나자 주요 외신들의 호평이 객석의 열기를 이어받았다. 할리우드 리포터 데이비드 루니는 "이야기의 촉매 역할을 하는 사랑스러운 아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주역들이 지워지지 않는 인상을 남기는 평등주의적 작품"이라며 "영화계의 거장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휴머니즘은 언제나 통한다"라고 평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여느 고레에다 감독의 작품과 마찬가지로 '브로커'는 가족에 관한 영화지만 더 나아가 삶의 근본적인 부분을 다룬다"고 설명했다. 버라이어티는 "'브로커' 는 사건에 날카롭게 집중하지만 어느 순간 놀라울 정도로 부드러운 포옹으로 이야기를 확장한다"라고 평했고, 퍼스트쇼잉 평론가 알렉스 빌링턴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만든 또 다른 아름다운 가족 영화"라며 "그의 영화에 벅차오르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감동을 전했다. 어워즈워치 또한 "이번 칸 프리미어 상영작 '브로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최고 작품 중 하나로, 올해 황금종려상을 충분히 노릴만한 놀라운 영화이다"고 전했다.

해외 주요 배급사들도 호평 대열에 가세했다. 북미 배급사 네온의 대표 톰 퀸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또 해냈다. '브로커' 는 나를 눈물짓게 했고 우리 인생에서 '무엇'이 있는지가 아닌 '누가' 있는지를 다시 깨닫게 해주었다"고 전했다. 스칸디나비아 배급사 트라이아트 필름 대표 마티아스 노보그는 "송강호의 연기는 독보적이다. 또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전작들과 유사한 듯 색다른, 한 단계 성장한 그를 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독일 배급사 코치 필름 마뉴엘 이월드는 "무겁지만 가벼운, 유머와 감동이 섞인, 역설적으로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평했고, 영국 배급사 픽쳐하우스 엔터테인먼트 폴 리드는 "비범하고 강렬한 영화다. 최고의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의 감정이 스크린에 고스란히 전달된다"고 호평했다. 일본 배급사 가가 대표 톰 요다는 "고레에다 감독님이 한국에서 이렇게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은 매우 기쁜 일이다. 감동적이면서도 재치가 있는 영화다. 감독님이 전달하려는 바가 한국 관객들에게도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프랑 스 배급사 메트로폴리탄 대표 빅터 하디다는 "올해 칸 영화제 최고의 작품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잔잔하게 스며들듯이 쌓이는 감정의 레이어와 배우들의 조합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필모그래피 중 최고라고 칭해도 손색이 없다"며 극찬했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베이비 박스에서 비롯되는 휴머니즘 가득한 스토리와 통찰력 있는 메시지로 극장가를 따뜻하게 물들일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거기에 왜..뷔, 제니와 열애설 후 올린 사진 '한 장'
임신 7개월 맞아? 소율, D라인 실종된 홀쭉한 배
이효리, 이장원에 19금 조언 '신혼 때 많이 해 둬'
송중기, 이혼 후 찾은 정체성? 남사친 꼭 껴안고 '뽀뽀 쪽'
'변압기 박살' 김새론, 한전에 갚은 수리비는? ○○○○만원 '헉'
방탄소년단 뷔·블랙핑크 제니 제주도 데이트?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