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팀GP, 런앤고 잡고 무패행진 이어가

오경택 입력 2022. 5. 26. 19:18 수정 2022. 5. 26. 19:5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팀 GP(넥슨 제공).
◆2022 신한은행 헤이영 KRPL 시즌1 팀전 24경기

▶게임코치 2 대 0 런앤고

1세트 게임코치 3 <스피드전> 0 런앤고

2세트 게임코치 3 <아이템전> 0 런앤고

팀 GP가 퍼펙트하게 런앤고를 잡아내며 5연승을 달렸다.

팀 GP는 26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1' 팀전 22경기에서 런앤고를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 1, 3라운드에서 1-2를 기록했고, 2라운드에서는 퍼펙트 라운드를 기록했을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 차이를 선보였다. 아이템전에서도 3대0 승리를 거뒀다.

스피드전 첫 라운드 문힐시티 폭우 속의 질주에서 '다인' 정다인과 '씰' 권민준이 시작과 동시에 1-2로 앞서나갔고, 두 명이 결승선을 차례대로 통과하며 선취점을 따냈다.

이어진 비치 해변 드라이브에서는 퍼펙트 라운드를 기록했다. 중반까지 상위권에서 난전을 펼쳤지만 후반에 1-4를 차지한 뒤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마지막 3라운드 황금문명 비밀장치의 위협에서 '씰' 권민준은 장애물을 피하며 1위로 크게 앞서나갔다. '래빗' 민동준의 추격이 거셌지만, '제이우' 남정우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스피드전을 3대0으로 마무리 지었다.

아이템전에서도 게임코치는 완승을 거뒀다. 첫 라운드 월드 파리 드라이브에서 '씰' 권민준은 경기 중반 1위로 나서는데 성공했고, 팀원의 지원에 무난하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진 사막 피라미드 탐험 2라운드에서 '정민' 권민준이 3바퀴 중반 이후 1위로 올라섰고 결승선을 통과하며 라운드 스코어 2대0을 만들었다. 마지막 3라운드 신화 빛의 길에서는 '씰' 권민준이 초반 1위로 나서는데 성공했고, 2위 '쫑' 한종문은 '백샷'을 날리며 3위와의 격차를 만들었다. 결국 권민준은 팀원의 지원에 결승선을 앞두고 후진까지 하는 여유를 보이며 팀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데일리e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