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구자은 '양손잡이 경영' 내걸고 3달간 전국 돈다

김완진 기자 입력 2022. 5. 26. 19:09 수정 2022. 5. 26. 19: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측부터) 구자은 LS그룹 회장, LS일렉트릭 권봉현 자동화CIC 부사장, ㈜LS 명노현 사장]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석 달에 걸쳐 국내 주요 계열사 현장경영에 나섭니다.

LS그룹은 구 회장과 ㈜LS 명노현 대표이사가 코로나 사태의 엔데믹 상황 전환 속 그룹 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챙기기 위해 오는 7월까지 충청·경상·전라권 전국 14곳의 자회사·손자회사 사업장을 찾는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측부터) 구자은 LS그룹 회장, LS일렉트릭 권봉현 자동화CIC 부사장, ㈜LS 명노현 사장]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석 달에 걸쳐 국내 주요 계열사 현장경영에 나섭니다.

LS그룹은 구 회장과 ㈜LS 명노현 대표이사가 코로나 사태의 엔데믹 상황 전환 속 그룹 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챙기기 위해 오는 7월까지 충청·경상·전라권 전국 14곳의 자회사·손자회사 사업장을 찾는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첫 일정으로 전날 충남 아산에 있는 LS니꼬동제련의 자회사인 귀금속 리사이클링 국내 1위 토리컴과 LS일렉트릭 천안·청주사업장,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우드, 세종전선 등 충청권에 위치한 사업장들을 방문했습니다.

구 회장은 귀금속 추출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향후 부가가치가 높은 반도체 소재, 전기·전자용 소재의 비중을 더욱 높여 LS니꼬동제련과 토리컴이 첨단 산업 분야 종합 소재 기업으로 발전하도록 힘써달라"고 말했습니다.

구 회장은 전임 회장들보다 현장 방문 횟수와 기간 등을 한층 늘리며 '양손잡이 경영'을 통한 사업 가치 극대화와 그룹의 제2 도약 의지를 보였습니다.

지난 1월 구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내세운 '양손잡이 경영'은 한 손에는 전기·전력·소재 등 기존 주력 사업을, 다른 한 손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미래 선행 기술을 잡고 두 개를 균형 있게 추진해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구 회장은 다음 달에는 경상권에 위치한 LS전선 구미·인동사업장, LS일렉트릭의 자회사 LS메카피온·LS메탈, LS니꼬동제련 온산제련소 등을 찾고, 7월에는 전라권에 있는 LS엠트론, LS전선 자회사 가온전선 등을 차례로 방문합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