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SGA인천 '베가' 이진건 "팀GP 어렵지 않게 승리할 수 있다"

오경택 입력 2022. 5. 26. 18:52 수정 2022. 5. 26. 19:5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SGA 인천의 '베가' 이진건.
SGA 인천의 '베가' 이진건이 시즌 무패로 1위로 달리고 있는 팀 GP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SGA 인천은 26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1' 팀전 23경기에서 팀 이터널을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0으로 승리한 뒤 아이템전에서 풀라운드 접전 끝에 1승을 추가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팀 승리에 기여한 이진건은 시즌 무패로 1위를 달리고 있는 팀 GP를 상대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견제를 하며 우리의 스타일로 플레이한다면 어렵지 않게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은 경기 잘 마무리 해서 2~3위까지 노리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공개했다.

다음은 '베가' 이진건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오늘 지면 플레이오프에 못 올라가다 보니 부담감이 컸는데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Q, 지난 에이스 결정전에서 실수는 잊었나.

A, 지난 경기에서 실수를 한 탓에 패했지만 극복해 현재는 자신감이 충만한 상태다.

Q, 아이템전 폼은 어느 정도 끌어올렸나.

A, 예전에는 스피드전에 약하고 아이템전에 강하다는 평이 있었다. 이점을 극복하기 위해 팀원들이 카트를 변경하고 피지컬을 끌어올렸다. 현재 60~70%까지 끌어 올린 것 같다.

Q, 다음 경기가 팀 GP전이다.

A, 견제를 하며 우리의 스타일로 플레이 한다면 어렵지 않게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남은 경기 잘 마무리 해서 2~3위 까지 노리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데일리e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