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7%·마통 6% '눈앞'..이자 2년 전보다 264만원↑

김성훈 기자 입력 2022. 5. 26. 18:03 수정 2022. 5. 26. 18: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한국은행이 한 달 만에 기준금리를 또 올렸습니다. 

치솟는 물가를 잡겠다는 건데, 대출 이자부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김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지난달에 이어 이달 기준금리를 다시 0.25%p 올렸습니다. 

두 달 연속 기준금리를 올린 건 2007년 이후 약 15년 만입니다. 

코로나19 확산세 속에 지난 2020년 5월 0.5%까지 떨어졌던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 이후 5차례 인상되며 1.75%까지 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대출 금리도 크게 뛰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 상단은 이미 6.39%로, 2년 전보다 2%p 넘게 올랐습니다. 

13년 만에 7% 돌파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변동금리도 4% 중반대에서 5%초반까지 치솟았습니다. 

신용대출 역시 5%를 돌파했고, 마이너스통장 금리는 이미 5%중반을 넘어 6%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이자부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주담대 3억 원과 신용대출 1억 원을 받았을 경우 2년 전 1,266만 원이었던 연간 이자부담은 이제는 1,530만 원으로 264만 원이 늘어날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민환 / 인하대 글로벌금융학과 교수 : 가장 중요한 것은 물가를 잡는 것이기 때문에 (한은이) 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리지 않을 수 없거든요. 소비자들의 경우에는 금리부담이 점점 늘어나겠죠. 향후 그런 부담들은 계속 증가할 거라고 생각이 들고요.] 

기준금리가 0.25%p 오를 때마다 이자부담은 연간 16만 4,000원씩 늘어날 것으로 추산됩니다. 

올해 연말까지 세 차례 더 인상되면 현재보다도 50만 원가량 이자가 더 증가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SBS Biz 김성훈입니다.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평소 궁금했던 브랜드의 탄생 이야기! [머니랩]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