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맏언니 금미, 둘째딸 출산.."지옥을 경험"

강경윤 입력 2022. 5. 26. 11:00 수정 2022. 5. 27. 0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크레용팝 맏언니 금미(본명 송보람·35)가 둘째를 품에 안았다.

금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들은 빨리 나오며 첫째 때 무통이 들면 둘째는 안 들 수 있다던 말이 사실이었다."면서 "생진통을 그대로 느끼며 분만했던 시간"이라며 쉽지 않은 출산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월 금미는 '출산 100일이 남았다'며 둘째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 연예뉴스 ㅣ강경윤 기자] 그룹 크레용팝 맏언니 금미(본명 송보람·35)가 둘째를 품에 안았다.

금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들은 빨리 나오며 첫째 때 무통이 들면 둘째는 안 들 수 있다던 말이 사실이었다."면서 "생진통을 그대로 느끼며 분만했던 시간"이라며 쉽지 않은 출산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금미는 "지옥을 경험했지만 건강하게 엄마 품으로 와준 별 이에게 고맙고 든든하게 내 옆을 지켜준 남편도 엄마랑 떨어져 씩씩하게 잘 기다려주고 있는 첫째 우주도 넘 기특하고 고맙고 사랑해"라며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소감을 밝혔다.

금미는 2020년 2월 결혼해 그해 8월 첫아들을 낳았다. 지난 2월 금미는 '출산 100일이 남았다'며 둘째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크레용팝은 2012년 데뷔해 신드롬을 일으킨 걸그룹으로, 전 멤버 소율이 문희준과의 결혼으로 그룹에서 빠졌고, 이후 소율도 결혼과 임신 소식을 밝혔다. 엘린은 BJ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초아와 웨이는 방송과 뮤지컬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kykang@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