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 횡령' 여파..금감원, 우리은행 검사 연장한다 

우형준 기자 입력 2022. 5. 26. 08:39 수정 2022. 5. 26. 18: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검사 기간을 다음 달까지 연장할 예정입니다.

금감원은 지난달 27일 우리은행에서 직원의 횡령 사고를 보고를 받은 다음 날인 28일 곧바로 우리은행 본점에 대한 수시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금융권에서는 우리은행에 대한 금감원의 수시 검사 기간 연장과 관련해 금감원이 우리은행의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검사 기간을 다음 달까지 연장할 예정입니다.

금감원은 지난달 27일 우리은행에서 직원의 횡령 사고를 보고를 받은 다음 날인 28일 곧바로 우리은행 본점에 대한 수시 검사에 착수했습니다.

이후 금감원은 검사 인력을 추가 투입해 대대적인 검사를 벌였는데 오는 27일로 예정된 종료일을 연장해 계속 들여다볼 방침입니다.

무려 한 달 이상 우리은행에 대해 수시 검사를 하는 것으로 기간만 따지면 사실상 종합 검사와 맞먹는 수준입니다.

금융권에서는 우리은행에 대한 금감원의 수시 검사 기간 연장과 관련해 금감원이 우리은행의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수시 검사에서 데이터 추적·복구 전문가를 포함해 현장 검사 직원을 7∼8명 수준으로 늘렸습니다.

검사 과정에서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이 50억원을 더 빼돌린 정황을 발견해 검찰에 통보하기도 했습니다.

문제의 우리은행 직원은 2012년부터 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달 27일 고소됐습니다.

이 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돌려줘야 했던 계약보증금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직원은 2012년과 2015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기겠다며 돈을 인출했고, 2018년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산하 회사에 돈을 보내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뒤 빼돌린 것으로 우리은행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까지 금감원의 이번 수시 검사에서 적발됐습니다.

한편, 금감원은 우리은행 직원의 횡령 사고가 발생하자 지난 2일 유사한 사례를 막기 위해 모든 은행에 내부 통제 시스템을 긴급 점검하라고 지시했으며 최근 취합한 자료를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