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42.5, 윤형선 42.7..김병관 28.2, 안철수 56.1 [한국리서치]

김경희 입력 2022. 5. 25. 22:18 수정 2022. 5. 26. 10: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천 계양구을 재 ·보궐 선거에 출마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내 초박빙인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23~24일 양일간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42.5%,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는 42.7%였다. 두 후보 간 격차는 불과 0.2%포인트 차로 오차범위 내 초박빙이었다. 당선 가능성은 이재명 44.8%, 윤형선 38.2%로 격차가 다소 있지만 역시 오차범위 내였다.

경기 성남 분당갑은 민주당 김병관 후보 28.2%,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 56.1%로 안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선 가능성에선 안철수 63.6%, 김병관 18.2%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번 조사는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인천 계양을 16.9%, 성남 분당갑 14.6%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5%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