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슈팅 막히자 "살라가 뭐 주냐"..득점왕 뒷이야기

최하은 기자 입력 2022. 5. 25. 21: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손흥민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지 사흘째지만 여운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기록으로도 가치가 크지만, 토트넘 선수들이 온 마음을 다해서 함께 만든 득점왕이라, 감동도 컸죠. 오늘(25일)은 또 다른 뒷얘기가 축구 팬들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득점왕을 위해, 반드시 골이 필요한 순간, 상대 골키퍼가 몸을 날려 손흥민의 슛을 자꾸 걷어내자 다이어가 짜증 섞인 얼굴로 골키퍼를 도발합니다.

[에릭 다이어/토트넘 : 살라가 뭘 해주는데? 살라가 뭐 줬어?]

[팀 크룰/노리치시티 : 살라?]

그리고 거짓말처럼 손흥민은 곧바로 득점왕을 확정짓는 23호 골을 넣었습니다.

토트넘 동료들은 이렇게 상대는 자극하면서, 손흥민에게는 끊임없이 용기를 불어넣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사실 오늘 정말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우리 팀 선수들이 '넌 해내야만 해. 다른 기회가 올 거야'라고 얘기해줬어요.]

발이 꼬여 넘어지기까지 하면서 기회가 열리면, 손흥민부터 찾아 공을 내준 동료들은 '멘탈'까지 챙겨주며 다 함께 득점왕을 만들어낸 겁니다.

손흥민도, 경기가 끝난 뒤 고마움을 담은 농담을 건넸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이틀 휴가인가요?]

[안토니오 콘테/토트넘 감독 : 그래, 이틀 휴식이야.]

팀 전체가 이렇게까지 한 선수를 챙긴 건, 손흥민이 자신을 내세우기보다 팀을 위해 헌신했기 때문입니다.

[게리 네빌/전 맨유 선수 :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했던 일들은 존중받을 만해요. 세계 톱 클럽 어디든 갈 만한 선수고, 정말 특별한 선수죠.]

골을 잘 넣는 선수 그 이상의 가치가 있기에 손흥민은 다른 팀 팬들에겐 부러움의 대상이 됐습니다.

영국 BBC가 프리미어리그 팀 팬들에게 가장 데려오고 싶은 선수를 묻자, 가장 많은 팬들이 손흥민을 지목했습니다.

(화면출처 : Spurs TV·Sky Sports)
(영상그래픽 : 김정은)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