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만 추가되는 극찬세례 '헤어질 결심' 칸 매혹시킨 이유

조연경 기자 입력 2022. 5. 25. 20: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점에 오른 거장의 변화. 새로운 사랑 이야기에 '마침내' 모두가 매혹됐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이하 칸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박찬욱 감독)'이 지난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첫 공개된 후 칸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 전 세계 찬사의 중심에 섰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칸 월드 프리미어 현장에서 뜨거운 환호와 함께 8분 여의 기립박수를 받은 '헤어질 결심'은 상영이 끝나자마자 해외 유수 매체의 호평을 받았고, 대표적인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Rotten Tomatoes)에서는 초반 신선도 100%를 기록하기도 했다.

할리우드 리포터(HOLLYWOOD REPORTER)는 '정점에 오른 세계적인 거장, 그리고 두 배우의 뜨거운 케미스트리'라는 극찬과 함께 박찬욱 감독의 연출력과 더불어 탕웨이, 박해일의 매혹적인 시너지에 감탄을 전했다.

가디언(THE GUARDIAN) 또한 최고 별점 5개를 부여하며 '눈 뗄 수 없이 매혹적인 작품. 박찬욱 감독이 훌륭한 로맨스와 함께 칸에 돌아왔다. 텐션, 감정적 대치, 최신 모바일 기술의 천재적 활용, 교묘한 줄거리의 비틂 등 너무나도 히치콕스러웠다. 탕웨이의 연기가 인상적이다'고 평했다.

스매시 컷 리뷰(Smash Cut Reviews)는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을 통해 전형적이지 않은 형사 이야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으며 그가 커리어의 정점에 서있음을 보여준다. 박해일의 연기는 역대 형사 캐릭터 대열에 오를 정도로 좋았으며, 탕웨이는 인생 연기를 펼쳤다'고 극찬햇다.

버라이어티(Variety)는 '짓궂은 미스터리로 포장된 거장의 눈부신 사랑 이야기. 박찬욱 감독의 저력과 위트는 스릴러가 가미된 가장 이상적인 로맨스를 탄생시켰다'고 전해 '헤어질 결심'에 푹 빠진 감상을 내비쳤다.

영화의 편집과 미장센, 음악을 향한 주목도도 남다르다.

BBC는 '박찬욱 감독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쇼트와 정교한 편집과 함께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켰다',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 '박찬욱은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의 기준을 높이고, 비길 데 없는 비주얼 스타일리스트로서 자신의 위치를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 비주얼적으로 매우 아름다운 영화. 음악 또한 인상적인데, 바이올린과 퍼커션의 조합이 날카롭게 찌르며 흥미를 끌어올린다'고 적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류성희 미술감독의 드라마틱한 작업으로 완성된 눈 뗄 수 없는 공간'이라고 호평했다.

트위터를 통한 주요 매체 필진들의 찬사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유력 비평 사이트 인디와이어(Indiewire)의 데이비드 얼릭(David Ehrlich)은 '전형적인 형사 이야기를 올해 가장 와일드하고 로맨틱한 영화로 탈바꿈시킬 수 있는 이는 박찬욱 감독뿐이다', 넥스트 베스트 픽처(NEXT BEST PICTURE)의 에이미 스미스(Amy Smith)는 '박찬욱 감독의 연출에 아낌없는 경외를 보낸다. 매혹적인 영상미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하며, 전개를 매끄럽게 이어낸다. 수작이다'고 박수 쳤다.

퍼스트쇼잉닷넷(FIRSTSHOWING.NET)의 알렉사 빌링턴(Alex Billington)은 '단순 살인 사건 해결을 위한 수사극이 아닌, 아주 정교한 사랑 이야기로 관객들의 심장을 뛰게 할 것이다. 끊임없이 궁금하게 만들며, 숨 쉴 틈을 안 주는 영화', 할리우드 리포터의 데이비드 루니(David Rooney)는 ''헤어질 결심'은 2022년 칸 경쟁부문에서 가장 두각을 드러낸 작품 중 하나'라고 감동을 표했다.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의 첫 만남, 수사극과 멜로극이 결합한 독창적 드라마에 감각적인 미장센이 더해진 '헤어질 결심'이 3년 만에 정상화 개최를 추진한 칸영화제에서 '기생충(봉준호 감독)'에 이어 또 한 번 큰 상을 거머쥘지 관심이 쏠린다. 공식 개봉은 내달 29일이다.

칸(프랑스)=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