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상' 강수지 "3주간 매일 울어..용기 내 일상 돌아갈 것"

채태병 기자 입력 2022. 5. 25. 19: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친상을 당한 가수 강수지가 위로와 격려를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강수지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위로와 기도에 감사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수지는 팬들이 남겨준 글을 보며 큰 위로를 받았다며 어떤 것으로도 아빠의 자리를 대신할 수는 없지만 팬들로부터 격려를 받으니 힘이 나더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 캡처


부친상을 당한 가수 강수지가 위로와 격려를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강수지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위로와 기도에 감사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수지는 영상에서 "너무 많은 분이 아빠 가시는 길에 기도해 주시고 제게 힘내라고 해주셨다"며 "그걸 보면서 이 시간을 이겨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빠는 지난 1일 천국으로 가셨다. 형제들이 장례를 위해 미국에서 왔는데 아빠 이야기, 어린 시절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며 "(형제들이) 미국으로 싹 다 가버리니까 쓸쓸한 것 같다"고 했다.

강수지는 "사실 누구나 겪는 일이라 저만 유별나게 보낼 이유는 없다. 많은 생각을 하며 3주를 보냈다"며 "그럼에도 매일 울어서 얼굴이 안 좋다"고 전했다.

강수지는 팬들이 남겨준 글을 보며 큰 위로를 받았다며 어떤 것으로도 아빠의 자리를 대신할 수는 없지만 팬들로부터 격려를 받으니 힘이 나더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요즘 아빠의 방에 가서 조금 앉아있기도 한다. 아빠의 티셔츠에서 아직도 아빠 냄새가 많이 나 그걸 입고 자기도 한다"며 "이렇게 아빠를 좋아했었나 싶을 정도로 그립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강수지는 "마음을 다잡으려고 한다. 용기를 내 기운을 차리고 일상으로 돌아가겠다"며 "너무 많은 사랑 감사드린다. 앞으로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혼 위기' 김승현 母, 남편 도박에 몸싸움까지…"경찰 불러"'GD와 결별설' 제니, 뷔와 양다리 루머…"열애설 시기 겹쳐"'43세' 이효리 난임 고백…2세 원해도 '시험관 시술' 안 하는 이유함소원 '유산' 심경 고백 "어떻게 표현할지 몰랐다, 걱정 감사"성관계+임신 요구…女과외선생, 14세 남학생에 집착 '경악'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