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니 돌아오자 놀린 이탈..종아리 파열로 1군 제외

김희준 입력 2022. 5. 25. 17: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로니 윌리엄스가 돌아오자 이번에는 션 놀린이 부상으로 이탈했다.

KIA 타이거즈는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놀린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김종국 KIA 감독은 "놀린이 어제 훈련 도중 부상을 당했다. 검사 결과 왼쪽 비복근(종아리) 내측부 파열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놀린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로니가 26일 삼성전에 선발로 나서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타이거즈 최다승 앞둔 양현종…김종국 감독 "기록 빨리 달성했으면"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3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3회초 1사에서 KIA 선발투수 놀린이 LG 3번타자 김현수의 타구를 맞고 아파하고 있다. 2022.04.03. hgryu77@newsis.com

[대구=뉴시스] 김희준 기자 = 로니 윌리엄스가 돌아오자 이번에는 션 놀린이 부상으로 이탈했다.

KIA 타이거즈는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놀린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김종국 KIA 감독은 "놀린이 어제 훈련 도중 부상을 당했다. 검사 결과 왼쪽 비복근(종아리) 내측부 파열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3주 정도 휴식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후 재활도 필요하다"며 "큰 부상인 것 같다. 공백기가 길 것 같다"고 전했다.

KIA의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로니가 돌아온 뒤 전해진 비보다.

왼쪽 하지 임파선염으로 지난달 28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던 로니는 치료를 마친 후 지난 21일 NC 다이노스전을 앞두고 1군에 복귀했다.

김 감독은 불펜에 과부하가 걸리자 로니의 복귀 시점을 앞당겨 불펜으로 활용했다. 21일 NC전에 구원 등판해 2이닝 2피안타 2탈삼진 2볼넷 2실점을 기록한 로니는 이날까지 불펜에 대기했다가 다음주께 선발진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놀린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로니가 26일 삼성전에 선발로 나서게 됐다.

놀린의 장기 공백이 예상되는 가운데 김 감독은 "고민이 되는 부분이 없잖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선발 등판하는 좌완 에이스 양현종은 대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양현종은 이날 승리 투수가 되면 151승을 기록, 타이거즈 소속 선수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운다.

타이거즈 소속 선수 최다승 기록은 이강철 KT 위즈 감독과 양현종이 보유하고 있는 150승이다. 통산 152승을 거둔 이 감독은 KIA 소속으로 150승을, 삼성 소속으로 2승을 거뒀다.

김 감독은 "사실 대기록이 걸려있으면 선수들이 모두 안다. 그러면 야수들도, 투수들도 다소 부담을 느낀다"면서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고 편하게 경기할 수 있도록 특별한 기록을 빨리 달성했으면 좋겠다"고 농담을 섞어 양현종이 최대한 빨리 기록을 달성하길 바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