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간 40억 빼돌린 새마을금고 직원 자수

이세현 기자 입력 2022. 5. 25. 17: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제2금융권 기관인 새마을금고 직원이 고객 예치금 등 40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25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새마을금고 직원 50대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지난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서울 송파구의 한 새마을금고에 근무하며 고객들의 예금이나 보험료 등을 빼돌린 혐의를 받습니다.

그는 기존 고객의 만기가 다가오면 새로 가입한 고객의 예치금으로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이같은 방식으로 지난 2005년부터 작년까지 16년 동안 40억 원가량을 빼돌렸습니다.

A씨는 최근 기업이나 공공기관, 은행의 내부 횡령범들이 잇달아 적발되자 압박감을 느껴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의 상급자 등 공범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