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尹부부·합창단 사진, 北 동급"..국민의힘 "좀스럽다"

장구슬 입력 2022. 5. 25. 17:14 수정 2022. 5. 25. 17: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5일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공개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어린이 합창단 단체사진.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어린이·청소년 합창단과 찍은 사진을 두고 “북한과 동급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하자,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현재의 민주당은 과거의 민주당으로 모두 반박된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씨가 비판했던 사진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과거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청소년 합창단과 찍은 사진을 나란히 올린 뒤 이같이 말했다.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박 대변인은 “황씨야말로 지난 5년간 어디 북한에라도 다녀오셨느냐”며 “고증 자체는 오른쪽이 훨씬 잘 이루어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깨달으실 법도 한데 참 안타깝다”며 “좀스러운 네거티브 하시기 전에 망신 안 당하시려면 ‘과거 민주당의 행적’을 한 번쯤 돌아보는 습관을 들이시길 권한다”고 충고했다.

앞서 지난 23일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한 어린이 합창단, 역사청소년합창단과 찍은 기념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생중계된 KBS ‘열린음악회’ 관람을 위해 청와대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황씨는 다음날인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을 올리며 “끼리끼리 모인다는 말을 실감한다”며 “대통령 하나 바뀌었는데 그 아래 모든 것이 확 바뀐 듯하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단 며칠 만에 북한과 동급으로 만들어버리다니,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를 관람했다. 청와대에서 ‘열린음악회’가 개최되는 것은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이다.

대통령실은 “KBS 열린음악회 개최로 청와대 개방 1단계의 대미를 장식하는 것”이라며 “지난 74년간 제왕적 권력의 상징으로 대표된 청와대의 전격 개방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가 개최돼 더욱 뜻깊다”고 밝혔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