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조직개편 단행, 유병규·하원기 사임.. 신임 대표에 최익훈 아이파크몰 대표 내정

신유진 기자 입력 2022. 5. 25. 17:07 수정 2022. 5. 25. 18: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병기·하원기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 대표이사가 올 초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수습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물러나고 신임 대표로 최익훈 HDC아이파크몰 대표가 내정됐다.

HDC현산은 최익훈 HDC아이파크몰 대표를 5월 30일부로 HDC현산 신임 대표 이사로 내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HDC현산은 보다 높은 책임감 아래 사고수습과 신뢰회복이 될 수 있도록 화정아이파크 리빌딩 추진단을 신설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익훈 HDC현대산업개발 신임 대표 내정자.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유병기·하원기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 대표이사가 올 초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수습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물러나고 신임 대표로 최익훈 HDC아이파크몰 대표가 내정됐다.

HDC현산은 최익훈 HDC아이파크몰 대표를 5월 30일부로 HDC현산 신임 대표 이사로 내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말 공동 대표이사로 발탁된 유 대표와 하 대표는 대표이사직을 내려놓고 화정아이파크 사태 수습에 전념키로 했다.

최 신임 대표는 유 대표 자리를 대체하게 된다. 유 대표는 경영정상화와 사고수습 위해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하 대표 역시 대표 자리는 내려놓되 전무 직급은 유지한다. 이날 하 대표는 광주 화정아이파크 사고 관련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HDC현산은 최 대표가 창의적 사고와 합리적인 리더십을 갖춘 전문 경영인으로 HDC그룹 주요 계열사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 대표는 HDC랩스(옛 HDC아이콘트롤스)의 코스피 상장과 부동산114의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주도하고 HDC아이파크몰의 재단장 등 복합상업시설의 개발·운영 경험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표는 건설·부동산·유통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HDC현산의 기업가치를 높여갈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HDC현산은 고객과의 약속을 이행하고 근본적인 쇄신으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3본부 2실로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현장 경험이 풍부한 조태제 부사장이 건설본부를 새로 맡게 됐다. 그룹 내 대표적인 재무전문가와 영업전문가로 손꼽히는 김회언 전무, 이현우 상무가 각각 경영기획본부장과 개발영업본부장으로 선임됐다. 이와 함께 상품개발실과 투자개발실을 신설해 미래상품과 신사업의 개발을 각각 전담토록 했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HDC현산은 보다 높은 책임감 아래 사고수습과 신뢰회복이 될 수 있도록 화정아이파크 리빌딩 추진단을 신설했다. 이에 더해 최고안전책임자(CSO)는 독립적 조직으로서 노력을 지속한다고 덧붙였다.

[머니S 주요뉴스]
지드래곤 저격?… 뷔, '꺾인 데이지꽃'의 의미는
"지디, 끝까지 사랑했다"… 제니, 뷔와 '양다리'?
"임신한 줄 몰랐는데"… '진화♥' 함소원 유산 '오열'
"시험관까지는"… '이상순♥' 이효리, 2세 계획?
"의외의 인맥"… BTS 진과 커플 운동화, 누구?
경찰차 들이받고 도주… '음주운전' MC딩동, 혐의 인정
"남편 무시"vs "생각없어" 지연수·일라이, 빨간불?
"결혼 느낌 왔다"… 미자, ♥김태현과 한달 만에?
"뷔·제니 연애 지지" vs "공식 팬클럽도 아닌데"
"숨 안 쉬어졌다"… 이경진, '사망설' 입 열었다

신유진 기자 yujinS@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