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총질' 비판론에 박지현 "어떤 난관에도 흔들림없이 갈 것"

정진우 기자 2022. 5. 25. 1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자신의 대국민 호소가 '내부 총질'이란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없이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 대국민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린다"며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준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5.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자신의 대국민 호소가 '내부 총질'이란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없이 가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하고 널리 양해해 달라"며 이같이 적었다.

박 위원장은 "제 호소문 발표에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다"며 "기자회견 전 윤호중 선대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어떤 절차를 거쳐야 했던건지 어느 당의 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 대국민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린다"며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준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정 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정면충돌했다.

박 위원장은 "지금 많은 국민들이 민주당이 과연 희망이 있는 당인지 지켜보고 계신다"며 "더 젊은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팬덤정당이 아닌 대중정당인 민주당,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만이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혼 위기' 김승현 母, 남편 도박에 몸싸움까지…"경찰 불러""살라가 너 뭐 주냐"…다이어, 손흥민 골막은 노리치 GK에 '대폭발''GD와 결별설' 제니, 뷔와 양다리 루머…"열애설 시기 겹쳐"'43세' 이효리 난임 고백…2세 원해도 '시험관 시술' 안 하는 이유"죽여버리고 싶었다"…김지민, ♥김준호와 다툼 회상하다 '분노'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