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닝 업' 연기 변신의 귀재 김재화, 인생 캐릭터 경신 예고!

입력 2022. 5. 25. 11: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JTBC '클리닝 업' 김재화가 표리부동의 표본 '맹수자'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의 귀재의 진가를 드러낸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김재화가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의 베스티드 투자증권 미화원 '맹수자'를 통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그녀가 "한 작품 안에서도 다양한 상황에 따라 다이내믹하게 변화하는 수자"를 만났기 때문. 안방극장을 날아다닐 자유로운 연기 변주가 벌써부터 즐거운 상상을 하게 한다.

대본을 처음 읽는 순간, 김재화도 '맹수자'의 매력을 단번에 알아봤다. "태생적으로 사람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필요에 따라 사회적인 인물로 변할 수 있는 인물이다. 때문에 필요, 불필요에 따라 생계형 친화력을 발동시키기도 하고, 앞뒤의 표정을 자유자재로 바꾼다"는 것. 그런 수자가 몰래 내부자 거래 정보를 모으는 '싹쓸이단'으로 합류하니, 그 재능을 마음껏 펼칠 일생일대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배우로서 이렇게 다른 면을 연기하게 된 것은 너무나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다"는 김재화 본인 역시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일생일대의 기회 앞에 있다. 이를 위해 그녀는 오로지 "대본에 충실하고 있다"고. 다만 미화원 언니들 중 가장 큰 언니이다 보니 "머리에 흰칠도 조금 하고, 얼굴엔 주름과 다크서클을 그렸다"며 세월이 보일 수 있는 것들에 신경을 쓰고 있다. 의상 연구도 빼놓을 수 없다. "극 중에서 인경의 패션 센스를 지적하지만 정작 수자의 센스가 그리 뛰어나지 않는다는 건" 웃음 유발 포인트다.

이어서 염정아와 전소민과 촬영을 할 때마다 놀라운 경험을 하고 있다는 비화도 전했다. 특히 염정아와 연기를 할 때가 그러한데, "연기가 왜 예술인지 몸소 보여주는 선배님이다. 선배님의 드라마를 기다리셨던 팬 분들도 저와 같은 기분을 느끼실 것"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소민 씨는 그야말로 천사다. 어떤 것도 다 포용할 수 있을 만큼 속이 단단하고 부드러운 배우다"라는 칭찬도 이어졌다. "집안 씬에서 거의 맨 얼굴에 일부러 망가트린 헤어나 동글이 안경을 쓰고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입은 '안인경'을 만들어낸 소민 씨는 섬세한 부분까지도 놓치지 않는 진짜 멋진 배우"라는 것. 서로에게 귀감이 되어주고 있는 세 사람이 열심히 만들어 나가고 있는 '클리닝 업'을 빨리 만나보고 싶어 진다.

김재화는 끝으로 "염정아 선배님이 연기하시는 '어용미'의 인생이 주는 단맛과 쓴맛을 따라가다 보면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인물들, 그들이 한 데 어우러져 주는 인생의 희로애락을 맛보시기를 바란다"라는 '클리닝 업'을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남기며 예비 시청자들에게 기대를 당부했다.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화랑', '각시탈'의 윤성식 감독과 '리턴'의 최경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나의 해방일지' 후속으로 오는 6월 4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