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진기주, KBS '어쩌다 마주친, 그대' 출연 확정

황소영 기자 입력 2022. 5. 25. 10: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동욱 진기주(왼쪽부터)
배우 김동욱, 진기주가 KBS 새 수목극 '어쩌다 마주친, 그대'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올 하반기 방송될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를 그린다. 과거 연쇄살인의 진실을 찾는 남자와 엄마 아빠의 결혼을 막고자 하는 여자가 서로 목표가 이어져 있음을 깨닫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어쩌다 일어난 사고, 어쩌다 만난 그대, 우연일까 운명일까?'라는 호기심 어린 질문을 던지며 각자의 사연과 목적을 가지고 만난 두 남녀의 이야기다. 하지만 결국에는 서로가 서로에게 거대한 운명의 끈에 얽혀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는 점에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런 가운데 김동욱과 진기주의 케미스트리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다려진다.

김동욱은 냉철하고 직선적인 성격의 소유자이자 방송사 사회부 기자로 입사 후 최연소 주말 9시 뉴스 앵커가 된 윤해준 역으로 시청자들 앞에 나선다. 그는 두뇌 회전이 빠르고 우월한 외모에 뛰어난 체력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따뜻한 마음까지 가진 모습을 그려낸다.

그런가 하면 진기주는 이 시대의 평범한 도시녀로 영혼을 탈탈 털어 을의 의무를 다하는 백윤영 역을 맡았다. 지독한 사회생활의 스트레스를 엄마에게 화풀이하던 어느 날, 갑작스러운 일을 겪게 되고 그간의 일을 뼈저리게 후회하며 다른 삶을 살게 되는 인물이다. 앞서 드라마 '오! 삼광빌라!', '지금부터, 쇼타임'에서 맡는 캐릭터를 찰떡 소화한 그녀가 '어쩌다 마주친, 그대'에서 또 한 번의 변신을 앞두고 있다.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백소연 작가와 강수연 감독이 2019년 '조선로코-녹두전' 이후 다시금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김동욱과 진기주의 첫 만남이 어떠한 시너지를 발휘할지 주목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키이스트, 에프엘이엔티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