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사드릴게요, 남아주세요' 절박한 토트넘, 콘테 감독 재계약 위해 올인!

이원만 입력 2022. 5. 24. 23: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원하는 선수 다 데려 올게요.'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24일(한국시각) '콘테 감독을 잔류시키기 위해 절박한 입장인 토트넘이 여름 이적시장에서 6명의 선수 영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6명의 선수들은 콘테 감독이 원하는 인물들이다.

콘테 감독이 시즌 중 수차례 선수 보강에 대한 언급을 했지만, 별로 반응하지 않았던 토트넘이 뒤늦게 콘테 감독의 마음을 흡족하게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원하는 선수 다 데려 올게요.'

토트넘 홋스퍼가 여름 이적 시장에서 무려 6명의 선수를 영입하려고 한다. 극적으로 리그 4위를 확정하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로 향하게 된 토트넘이 전력을 보강하는 건 당연한 수순이다. 하지만 이렇게 한꺼번에 대규모 선수 영입을 시도하는 데는 다른 이유가 있다. 바로 팀을 챔피언스리그로 인도한 '명장'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마음을 붙잡기 위한 노력이다. 콘테 감독과 재계약을 이끌어내기 위해 최대한도로 그가 원하는 바를 맞춰주려고 한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24일(한국시각) '콘테 감독을 잔류시키기 위해 절박한 입장인 토트넘이 여름 이적시장에서 6명의 선수 영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6명의 선수들은 콘테 감독이 원하는 인물들이다. 포지션을 보강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이 매체는 텔레그래프의 보도를 인용해 '토트넘이 윙백 2명, 왼쪽 측면 센터백 1명, 미드필더 1명, 그리고 활동범위가 넓은 공격수 1명 등 총 6명의 선수를 영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콘테 감독이 시즌 중 수차례 선수 보강에 대한 언급을 했지만, 별로 반응하지 않았던 토트넘이 뒤늦게 콘테 감독의 마음을 흡족하게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토트넘이 이렇게 급박하게 움직이고 있는 이유는 콘테 감독의 냉정한 태도 때문이다. 계약 기간이 1년 남아 있는데, 콘테 감독은 재계약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다. 이번 시즌 토트넘을 이끌고 6개월 여 만에 9위에서 4위로 반등시킨 성과를 토대로 다른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콘테 감독은 노리치시티전 이후 "나는 야망이 있다. 중요한 것을 위해 싸우는 것을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우승컵을 두고 싸우는 게 좋다"고 말했다. 우승 경쟁팀으로 떠날 가능성도 있다. 토트넘 다니엘 레비 회장이 급박해진 이유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우블' 한지민 언니, 실제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캐리커처 작가로 활동, 영화도 개봉준비中
김승현父母 충격 실상에 '경악'…제작진 앞 폭력에 욕설까지 “너 인간도 아니야”
“공채 개그맨 출신 남편이 폭행+불륜..제발 좀 살려주세요” 절규 (애로부부)
박병은, 서예지와 당당한 불륜 발표..재계 1위 CEO 변신('이브')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