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형 감독 "하재훈 데뷔 첫 홈런을 축하한다" [인천 토크]

김용 입력 2022. 5. 24. 22: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재훈 데뷔 첫 홈런 축하한다."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이 야수로 전향한 하재훈의 데뷔 첫 홈런을 축하했다.

KBO리그에서 타자로 친 첫 홈런.

김 감독은 경기 후 "비록 오원석이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좋은 피칭을 해줘 팀이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오늘 양팀 선발들이 좋은 투구를 보여주면서, 득점이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해줘 이길 수 있었다. 하재훈의 데뷔 첫 홈런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 경기. SSG 가 2대1로 승리했다. 김원형 감독이 선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14/

[인천=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하재훈 데뷔 첫 홈런 축하한다."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이 야수로 전향한 하재훈의 데뷔 첫 홈런을 축하했다.

SSG는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9회 최지훈의 끝내기 밀어내기 사구에 힘입어 3대2 신승을 거뒀다.

SSG는 올시즌을 앞두고 타자로 전향한 하재훈이 3회 찰리 반즈로부터 선제 솔로포를 뽑아냈다. KBO리그에서 타자로 친 첫 홈런. 4회 박성한의 적시타와 9회 끝내기 점수로 3점을 만들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오원석이 호투했다. 6⅓이닝 1실점. 실점도 자신이 내준 점수가 아니었다. 구원 등판한 조요한이 연속 3개의 폭투를 저지르며 오원석의 실점이 됐다. 이 것이 빌미가 돼 7회 동점이 됐고, 오원석의 승리도 날아갔다.

김 감독은 경기 후 "비록 오원석이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좋은 피칭을 해줘 팀이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오늘 양팀 선발들이 좋은 투구를 보여주면서, 득점이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해줘 이길 수 있었다. 하재훈의 데뷔 첫 홈런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우블' 한지민 언니, 실제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캐리커처 작가로 활동, 영화도 개봉준비中
김승현父母 충격 실상에 '경악'…제작진 앞 폭력에 욕설까지 “너 인간도 아니야”
“공채 개그맨 출신 남편이 폭행+불륜..제발 좀 살려주세요” 절규 (애로부부)
박병은, 서예지와 당당한 불륜 발표..재계 1위 CEO 변신('이브')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