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화려한 귀환..이젠 '국가대표의 시간'

온누리 기자 입력 2022. 5. 24. 20:13 수정 2022. 5. 24. 21: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라서 우리 축구 역사를 새로 쓴 손흥민 선수가 오늘(24일) 귀국했습니다. 눈부신 시즌을 이제 막 마무리했지만, 손흥민은 휴식 대신 대표팀에 합류해서 또 다른 기록에 도전합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한참을 기다린 손흥민이 입국장에 들어오자 환호가 쏟아졌습니다.

손흥민은 '골든 부트'를 들고 인사한 뒤 빠르게 공항을 떠났고, 차량 앞까지 가득 모인 팬들은 너무 짧은 만남을 아쉬워했습니다.

그러나 곧 국내 팬들도 손흥민의 활약을 직접 볼 수 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A매치도 문제없이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해 뛰는 날이 기다려져요.]

축구 대표팀이 다음 달 2일부터 브라질과 칠레, 파라과이, 아프리카 팀과 네 차례 평가전을 치르는 만큼, '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시간이 시작된 겁니다.

프로 무대 뿐 아니라 대표팀에서도 손흥민은 '기록의 사나이'가 될 전망입니다.

앞으로 두 경기에 더 나서면 A매치 100경기 출전을 채워 센추리 클럽에 가입할 수 있고, 올해 11월 카타르월드컵에선 '득점 기록'도 새로 쓸 수 있습니다.

두 차례 월드컵에서 여섯 경기 세 골을 넣은 손흥민은 한 골을 더 넣으면 박지성, 안정환을 넘어 '한국 최다 득점 선수'로 올라서고, 여기 한 골을 더 더하면 일본의 혼다 케이스케를 제치고 아시아 선수 역대 월드컵 최다 득점 기록을 쓸 수 있습니다.

이번 월드컵 최종예선에선 7경기 네 골을 터뜨리며 10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끈 만큼 12년 만에 16강 진출이란 '꿈'도 손흥민이 이뤄줄 거란 기대가 커집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 인턴기자 : 성기원)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