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에게 주는 상패 앨범"..'컴백' 강다니엘의 성장 [종합]

김지현 기자 입력 2022. 5. 24. 12: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피가 뜨거워요."

강다니엘의 첫 솔로 첫 정규앨범 'The Stor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진행됐다.

지난해 4월 미니앨범 '옐로(YELLOW)' 발매 후 약 13개월 만의 컴백하는 강다니엘의 표정은 설렘으로 가득했다. 첫 정규 'The Story'는 2019년 7월 솔로 활동을 시작한 그가 '컬러(Color)' 시리즈 세 편을 통해 들려 준 서사의 완결작이기도 하다.

상기된 표정으로 취재진과 만난 강다니엘은 "1년여 만이라 피가 뜨겁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앨범에 대해 "나에 대해 조금 더 담백하게 얘기하고 싶었다. 힐링을 주는 음악을 하고 싶었는데 정말 좋은 곡들이 모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마젠타' 활동이 끝난 이후부터 정규앨범을 기획했다. 활동하면서 느낀 것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라며 "가수로서 내고 싶은 로망 같은 앨범이기도 하지만 계속 날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는 팬들과 리스너들이 있어서 꿋꿋하게 멋있는 걸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홀로서기 후 '싸이언(CYAN)', '마젠타(MAGENTA)', '옐로'까지 '컬러(Color)' 시리즈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The Story'는 모든 이야기의 함축한 완결작이다. 모든 사람, 모든 상황들에는 그만의 스토리가 존재한다는 의미에서 앨범명을 '더 스토리'로 정했다고 한다.


음악적 욕심도 맘껏 담았다. 전곡 작사에 참여하는 등 온전히 자신을 색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Upside Down)'부터 마지막 트랙 '모먼트(Moment)'까지 10개의 트랙에 그간 자신이 느낀 것들을 서사로 담아냈다.

이번 앨범을 '자신에게 주는 상패'라고 밝힌 강다니엘은 "사실 성적이 장벽이라는 생각이 든다. 말그대로 스스로에게 주는 상패 같은 앨범이니 그저 즐겁게 즐기며 활동하고 싶다. '강다니엘 노래 좋다'라는 말만 조금 더 들었으면 한다"며 결과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강다니엘은 "이전 '옐로우' 앨범은 내면의 다크한 부분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한다는 주제를 가지고 있었다. 좋은 내용이 아니다보니 그 활동을 할 때 사실 힘들었다. '내가 정말 즐겁게 아무 생각 없이 무대를 할 수 있었던 게 언제였지'라고 생각해봤다"며 과거와 달라진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The Story'는 실력파들이 대거 참여한 앨범이기도 하다. 챈슬러가 프로듀싱을 맡았고 제시, 소코도모 등과 컬래버한 곡들이 수록됐다. 특히 강다니엘은 "처음으로 앨범 프로듀서가 있었다. 프로듀싱을 맡아 준 챈슬러 형에게 참 감사하다. 내겐 음악의 신"이라며 동료들에게 덕담을 건넸다.

제시에 대해서는 "누나는 YMC 때 같은 회사였다. 라틴의 느낌이랑 잘 어울릴 것 같았다. 또 디보는 A&R팀에서 예전부터 같이 작업하고 싶은 분이었다"면서 "같이 작업해준 분들이 아니었다면 스스로 만족할 만한 작업물이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자신의 또 다른 정체성인 비보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에 대해 "정말 듣기 편한, 드라이브할 때 듣기 좋은 곡"이라고 설명한 강다니엘은 "힙한 느낌을 많이 넣었다. 나만의 색깔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비보이 출신이라 스트릿 문화를 좋아하는데 그걸 어떻게 표현할지, 그 생각을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비보잉이 출발점이 된 곡인 만큼 퍼포먼스도 강도 높게 준비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이후 첫 비보잉 퍼포먼스"라는 강다니엘은 "그간 연습을 안 해서 힘들었는데 오랜만에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 하면 많이 다쳐서 몸에 남는 자국들이 많지만 팬분들이 좋아하시니 뿌듯하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의 정규 1집 '더 스토리'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송선미 기자]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