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순이익 99%↑.."보험료 수입 증가 영향"

오정인 기자 입력 2022. 5. 24. 12:00 수정 2022. 5. 24. 21:2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료: 금융감독원)]

보험회사의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이 1년 전보다 99.1%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보험사의 보험료 수입이 증가하면서 보험업 순이익이 증가했고, 금융투자업 등 순이익이 흑자전환된 영향으로 분석됐습니다.

오늘(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해외점포는 생명보험사 4개, 손해보험사 7개 등 11개 보험회사가 11개국에 38곳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업종별로는 보험업이 30곳, 금융투자업 등이 8곳 입니다. 지난해 신한생명과 코리안리, DB손해보험 등 3개 점포가 신규 진출해 1년 전보다 점포는 3곳 더 늘었습니다.

금감원이 보험업 관리법인 등 3곳을 제외한 나머지 35곳을 대상으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9080만 달러(1039억 원)로 집계됐습니다. 1년 전(4560만 달러)보다 99.1% 증가했습니다.

보험업 순이익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생명보험사의 영업 위축에도 손해보험사의 주요 점포 보험료 수입 증가 등으로 47.3% 증가한 9060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금투업 등 순이익은 생명보험사의 부동산임대업 법인 임대율 개선 등으로 1년 전보다 1610만 달러 증가해 흑자전환됐습니다.

지난해 말 자산은 65억6000만 달러(7조8000억 원)로 1년 전보다 11억5000만 달러, 21.3% 증가했습니다. 손해보험사 해외점포 영업 호조에 따른 보험료 적립금 증가 등으로 부채는 9억6000만 달러 증가한 39억6000만 달러를 나타냈습니다. 당기순이익 시현 및 신규법인 설립 관련 자본금 납입 등으로 자본은 7.8% 증가한 26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아시아와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보험회사 해외점포가 이익을 시현했지만, 코로나19 영향 및 취약한 수익구조 등으로 경영상 불안요인도 상존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명보험사는 보험업 외 해외점포 순이익 증가 등으로 전체 점포의 실적은 개선됐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보험업 해외점포의 대면영업 위축이 지속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손해보험사는 실적이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계열사 및 현지진출 한국기업 의존 등으로 수익구조가 취약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금감원은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 및 현지화 전략 등 수익구조 개선상황 등을 주기적으로 파악하고, 신규 진출한 해외점포의 사업 진행상황 및 재무건전성 등을 점검하고 리스크 요인을 지속 모니터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평소 궁금했던 브랜드의 탄생 이야기! [머니랩]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