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15시간 미만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대'..60대 이상 전체 절반 차지

김세형 입력 2022. 5. 24. 10: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근로시간이 주 15시간에 못 미치는 초단기 근로자가 150만명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취업자 가운데 주당 근로시간이 1∼14시간에 그친 초단기 근로자는 154만명이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이 76만3000명으로 전체 초단기 근로자의 절반(49.5%)에 달했다.

일시휴직자를 포함하면 지난달 주당 근로시간이 0∼15시간 미만인 근로자는 199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근로시간이 주 15시간에 못 미치는 초단기 근로자가 150만명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시 휴직자를 포함하면 200만명에 육박했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취업자 가운데 주당 근로시간이 1∼14시간에 그친 초단기 근로자는 154만명이다. 전년 동월 대비 3만명이 늘었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0년 1월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질 좋은 일자리'가 아닌, 일시적이고 불안정한 일자리가 지난달 취업자 가운데 상당수를 차지했다는 얘기다.

근로기준법 등에 따르면 1주일 소정근로시간(4주간 평균)이 15시간 미만인 근로자에 대해서는 유급휴일과 유급휴가가 보장되지 않으며, 퇴직급여도 지급되지 않는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이 76만3000명으로 전체 초단기 근로자의 절반(49.5%)에 달했다. 15∼29세 청년층 초단기 근로자가 35만2000명(22.9%), 50대(10.5%), 40대(9.6%), 30대(7.5%)가 뒤를 이었다.

일시휴직자를 포함하면 지난달 주당 근로시간이 0∼15시간 미만인 근로자는 199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일시휴직자는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일시적인 병이나 휴가, 일기 불순, 노동 쟁의, 사업 부진, 조업 중단 등의 이유로 일을 쉬고 있는 사람을 의미한다.

고령층을 중심으로 초단시간 근로자가 늘어난 것은 직접 일자리 등 공공부문에서 취업자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공공 부문 비중이 높은 공공행정·보건복지업 취업자는 지난달 32만명 증가해 전체 취업자 증가분의 37%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가 42만4000명 늘면서 취업자 증가세를 주도했다. 지난달 취업자 수 자체는 1년 전보다 86만5000명 늘면서 4월 기준으로 22년 만의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지만, 일자리의 질적인 측면은 여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기획재정부는 단시간·단순 일자리 위주인 정부 노인 일자리를 시장형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내실화하는 방법으로 일자리의 질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우블' 한지민 언니, 실제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캐리커처 작가로 활동, 영화도 개봉준비中
김승현父母 충격 실상에 '경악'…제작진 앞 폭력에 욕설까지 “너 인간도 아니야”
“공채 개그맨 출신 남편이 폭행+불륜..제발 좀 살려주세요” 절규 (애로부부)
박병은, 서예지와 당당한 불륜 발표..재계 1위 CEO 변신('이브')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