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364일 술 마셔도 살 안 찌는 이유→"♥도경완, 방송 모습이 전부 아냐" ('안다행')[종합]

이우주 입력 2022. 5. 23. 22: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안다행'을 통해 더욱 돈독해졌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이튿날이 공개됐다.

체력이 방전된 장윤정은 일어날 기미가 안 보였고, 결국 도경완은 홀로 텐트 밖을 나섰다.

장윤정 역시 도경완의 마음을 안 듯 "남편을 위해서 기꺼이 다시 올 수 있겠다 싶었다. 뻔하지만 그려진다. 내가 물질을 할 수도 있다"며 웃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안다행'을 통해 더욱 돈독해졌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이튿날이 공개됐다.

이날은 홍현희에 이어 제이쓴도 '빽토커'로 출격했다. 제이쓴 역시 도경완처럼 연하남편. 제이쓴은"얼마 전에 (도경완을) 숍에서 봤다. 홍현희 씨와 살면서 그런 느낌을 받는다. 내가 잘하고 싶은데 현희 씨가 더 잘하는 것도 있지 않냐. 오늘은 편을 들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먼저 눈을 뜬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백허그를 했지만 장윤정은 "왜 XX이야"라며 현실 아내 다운 반응을 보였다. 체력이 방전된 장윤정은 일어날 기미가 안 보였고, 결국 도경완은 홀로 텐트 밖을 나섰다. 도경완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내 가정을 먹여 살리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자고 일어났더니 먹을 걸 해놨어?' 이거 하나 바라고 있다"고 호기롭게 나섰다.

하지만 물때가 맞지 않아 낚시는 실패했고, 도경완은 브런치를 만들겠다며 '에그인대나무'와 '무히또'에 도전했다. 도경완이 아슬아슬하게 요리를 이어가는 사이 장윤정은 조용히 무조림을 만들었다. 다행히 모든 메뉴는 성공했고, 그 중 제일은 역시 장윤정의 무조림이었다.

식사 후 물이 빠진 틈을 타 부부는 본격적으로 식재로 구하기에 나섰다. 이날의 타겟은 골뱅이. 골뱅이의 생김새도 몰랐던 도경완은 "오늘은 윤정 씨를 덜 움직이게 하겠다"며 다시 한 번 호기롭게 나섰다. 장윤정은 "제가 야무지고 돈 잘 벌고 그런 이미지 때문에 당연히 모든 결정은 제가 하는 줄 알겠지만 경완 씨가 되게 리더십도 있고 남자다움과 엄격함이 있다. 그러니까 제가 결혼을 했다"며 "방송 속 모습이 전부가 아니다. 저를 챙기고 하는 건 사실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라고 도경완을 치켜세웠다.

골뱅이, 해삼에 이어 통발 안에는 꽃게, 노래미까지 있었다. 기분 좋게 돌아온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도경완은 적극적으로 나섰고, 장윤정은 이를 흐뭇하게 지켜봤다. 장윤저은 "오늘 같은 경우에는 제 앞에서 애쓰는 모습을 봐서 하게 두고 싶었다. 뿌듯해하게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도경완은 "아내가 회를 좋아한다"며 일그러진 얼굴로 노래미 회뜨기에 도전했다. 장윤정은 "모르는데 공부하고 왔다더라. 여기 온다고. 회 뜨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영상 찾아보면서 공부했다더라"라고 도경완의 숨은 노력을 밝혔다. 도경완은 깔끔하게 회를 뜨며 바쁘게 움직였다. 홍현희는 "감동이다. 얼마나 공부하면 저렇게 되냐"며 감격했다. 도경완이 뜬 회를 맛본 장윤정은 "최고"라며 격한 반응을 보여 도경완을 만족시켰다.

영상을 보던 홍현희는 "근데 다 술안주다. 밥을 안 드신다"며 "언니한테 '술을 364일 마시면서 어떻게 살이 안 찌냐'고 물어봤다. 그런데 밥을 안 먹는다더라"라고 장윤정의 몸매 비결을 전했다.

그 정도로 탄수화물을 멀리했던 장윤정이지만 이날은 특별히 꽃게탕에 수제비까지 넣어 먹으며 행복한 식사 마무리를 했다.

도경완은 '안다행'에 직접 출연 신청을 한 이유에 대해 "윤정 씨는 늘 책임감, 사명감을 안고 산다. 항상 몸 관리에 신경 쓰고 아프면 안 된다. 다시 현실로 돌아가면 짐을 덜어줘야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장윤정 역시 도경완의 마음을 안 듯 "남편을 위해서 기꺼이 다시 올 수 있겠다 싶었다. 뻔하지만 그려진다. 내가 물질을 할 수도 있다"며 웃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