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전국 2만5422명 확진..전주보다 8450명 감소

김지현 입력 2022. 5. 23. 21: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월요일인 2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542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2만5422명으로 집계됐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975명으로, 지난 1월25일(8570명) 이후 넉 달여 만에 1만명 아래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 1만1123명·비수도권 1만4299명

[인천공항=뉴시스] 정병혁 기자 =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마련된 코로나19검사센터를 찾은 입국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해외 입국자가 입국 전에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검사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뿐 아니라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도 인정한다. 2022.05.2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월요일인 2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542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2만5422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 같은 시간(3만3872명)보다 8450명 감소한 수치다. 3시간 전인 이날 오후 6시 집계(2만1604명)보다는 3818명 늘었다.

지역별로 경기 5829명, 서울 4272명, 인천 1022명 등 수도권에서 1만1123명(43.8%)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4299명(56.2%)이 발생했다.

대구 2034명, 경남 1829명, 경북 1668명, 강원 1065명, 전북 1061명, 충남 1058명, 부산 989명, 전남 922명, 대전 908명, 충북 904명, 울산 753명, 광주 590명, 세종 275명, 제주 243명 등이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975명으로, 지난 1월25일(8570명) 이후 넉 달여 만에 1만명 아래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