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김지민, 알콩달콩한 줄 알았는데.."야 이 X아→헤어져" 폭탄 발언

이우주 입력 2022. 5. 23. 19:04 수정 2022. 5. 24. 10: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그맨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거침 없는 발언으로 눈길을 모았다.

그러면서 김지민은 김준호에게 "솔직히 안 부끄럽냐. 이 쌉기획 내가 만든 거다. 제목 자체를 내가 만들고 내가 아이디어를 냈다"고 타박했다.

"광고회사는 색달라야 한다"며 서로를 부르는 호칭을 고민하다 김준호는 "아예 욕으로 부를까? 야 이 XX야 이렇게?"라고 의견을 냈다.

김지민이 "그럼 나는?"이라고 묻자 김준호는 "야 이 X아"라고 욕설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개그맨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거침 없는 발언으로 눈길을 모았다.

김준호의 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에서는 23일 '광고회사를 설립하고 말았습니다..(쌉기획 EP1.)'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준호는 광고회사 오너로 변신했다. 김준호는 "얼간 김준호의 새로운 기획, 마지막 도전을 하기로 했다"고 김지민, 권재관에게 자신이 대표라고 소개했다. 이에 김지민은 "이런 거부터 잘못됐다. 본인 채널이라고 해서 본인이 대표하는 이런 콘셉트 요즘 좋아하지 않는다. 요즘은 여자 사장이 트렌드"라며 김준호의 자리를 뺏어 앉아봤다. 김지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회사의 오너가 회사의 색을 결정하고 질을 결정하는 느낌이어야 되는데 오너부터 너무 삐걱대고 앞으로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김지민은 김준호에게 "솔직히 안 부끄럽냐. 이 쌉기획 내가 만든 거다. 제목 자체를 내가 만들고 내가 아이디어를 냈다"고 타박했다. 김준호는 "근데 행동한 게 저 아니냐"고 했지만 김지민은 "아이디어 도둑놈"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두 사람은 아이디어를 내면서도 티격태격했다. 김지민이 "나 심기 건들지 마라"라고 할 정도. 김준호는 "회사 내에서 이렇게 연애 관계하는 거 되게 싫어한다. 회의하다 째려보는 거 안 좋은 거 같다. 난 대표고 당신은 이사"라고 선을 그었다. "광고회사는 색달라야 한다"며 서로를 부르는 호칭을 고민하다 김준호는 "아예 욕으로 부를까? 야 이 XX야 이렇게?"라고 의견을 냈다. 김지민이 "그럼 나는?"이라고 묻자 김준호는 "야 이 X아"라고 욕설을 했다. 이에 김지민은 "미친 거 아니냐"며 "알았어 이 XX야"라고 받아쳤다. 결국 김준호는 "'XX야'는 안 될 거 같다"고 의견을 철회했다.

'쌉기획'에 광고를 의뢰한 첫 광고주가 등장했다. 세 사람은 광고주가 만족할 만한 홍보를 위해 열을 올렸으나 김준호는 브랜드를 잘못 말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김지민은 "뭐 하는 거냐. 헤어져"라고 폭탄 발언을 했고 당황한 김준호는 "이런 거 기사 나간다. 농담으로도 하지 마라"라고 안절부절 못했다. 그러나 권재관은 "난 네 의견 존중한다. 나는 지민이가 잘 됐으면 좋겠다"며 "지민이가 어차피 더 잘 안다. 김준호라는 사람을. 그걸 다 안고 사는 거니까 그거에 대해서 지민이도 고생이 많구나 싶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