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전국 2만1604명 확진..나흘만에 다시 2만명대

김경록 입력 2022. 5. 23. 18: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월요일인 2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160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2만1604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수가 2만명대를 넘긴 것은 지난 19일 2만961명 이후 나흘 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전날보다 1만3254명↑…비수도권 57%
전주보다 8438명 줄어…감소세 유지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지난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2022.05.2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월요일인 2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160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2만1604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수가 2만명대를 넘긴 것은 지난 19일 2만961명 이후 나흘 만이다. 이후 동시간대 확진 규모는 20일 1만9286명→21일 1만7245명→22일 8350명으로 꾸준히 줄었으나, 이날 2만1604명으로 반등했다.

평일이 되며 검사량이 늘어난 탓에 전날(22일) 동시간대 8350명보다 1만3254명 급증했다. 전주 월요일인 지난 16일 3만42명보다는 8438명 줄어 감소세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경기 5077명, 서울 3379명, 인천 868명 등 수도권에서 9324명(43.1%)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2280명(56.8%)이 나왔다.

대구 1605명, 경북 1462명, 경남 1350명, 강원 1065명, 전북 1061명, 충남 1058명, 부산 989명, 전남 922명, 대전 794명, 울산 753명, 광주 555명, 충북 370명, 제주 243명, 세종 53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975명으로, 지난 1월25일(8570명) 이후 약 넉 달 만에 1만명 아래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