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첫 달 탐사선명 '다누리'로.."달 남김없이 누리고 오라"

이진영 입력 2022. 5. 23. 14: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이름이 '다누리'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거쳐 달 탐사선 명칭을 이같이 정하고 23일 시상식을 개최했다.

과기부 고서곤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역사적인 달 탐사선의 이름을 지어주기 위해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인사를 드린다"며 "국민들의 관심과 열정을 하나로 모아 우리나라 달 탐사선이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우주 강국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대국민 달 탐사선 명칭 공모전'서 선정돼
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박사 과정 하태현씨 大賞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 이름이 '다누리'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거쳐 달 탐사선 명칭을 이같이 정하고 23일 시상식을 개최했다.

다누리는 순 우리말인 '달'과 누리다의 '누리'가 더해진 이름으로, 달을 남김없이 모두 누리고 오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명칭 공모전은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 속에 진행됐다. 올해 1월 26일부터 2월 28일까지 실시한 명칭공모에는 총 6만2719건이 접수돼, 2018년 독자개발 우주로켓 '누리호' 명칭 공모전 응모건수(1만287건) 대비 6배 이상의 참여가 이뤄졌다.

다누리를 제안한 대상 수상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소재공학과에서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하태현 씨이다.

현재 다누리 달 탐사선은 오는 8월 발사를 위해 마지막 우주환경 시험을 완료하고, 발사장 이송을 위한 최종 마무리작업을 진행 중이다.

발사 후에는 NASA와 협력하에 지구에서 달로 약 4.5개월간의 항행을 해 올해 12월에 달 상공 100km 위의 원 궤도로 진입할 계획이다.

이후 다누리 달 탐사선은 달 궤도상에서 1년간(2023년 1월~2023년 12월) 6개의 탑재체로 달 관측 및 과학기술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6개 탑재체는 카메라, 측정기, 센서 등의 관측을 할 수 있는 장비를 의미하며, 다누리 달 탐사선에는 고해상도카메라, 자기장측정기 등이다.

달 관측 및 과학기술 임무는 달 착륙 후보지 탐색, 달 과학연구(자기장, 방사선 관측 등),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 등이다.

과기부 고서곤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역사적인 달 탐사선의 이름을 지어주기 위해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인사를 드린다"며 "국민들의 관심과 열정을 하나로 모아 우리나라 달 탐사선이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우주 강국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