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 사람들" 콘테,'SON 득점왕' 만든 동료들의 분투 극찬

전영지 입력 2022. 5. 23. 08:35 수정 2022. 5. 23. 09: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 위한 동료들의 분투, 이들은 좋은 선수일뿐 아니라 좋은 사람들이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 직후 기꺼이 '킹 메이커'를 자청한 동료들의 감동적인 헌신과 분투를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 위한 동료들의 분투, 이들은 좋은 선수일뿐 아니라 좋은 사람들이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 직후 기꺼이 '킹 메이커'를 자청한 동료들의 감동적인 헌신과 분투를 강조했다.

콘테 감독은 23일(한국시각) 노리치시티와의 최종전(5대0승) 전 손흥민의 득점왕 관련 질문에 "페널티킥이 나오면 똑같이 해리 케인이 찰 것"이라면서 "개인의 기록보다 중요한 건 팀의 승리다. 이 부분을 손흥민도 누구보다 잘 이해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손흥민이 22-23호골을 몰아치며 꿈의 득점왕에 오른 직후 콘테 감독은 "여러분들은 내가 지난번 기자회견 때 한 말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우리가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한 후에 가능하다면 쏘니가 리그 득점왕이 되는 걸 도울 수 있다면 아주 행복할 것같다고 말했었다"면서 "결국 쏘니는 2골을 넣었다. 사실 더 넣을 수도 있었다"고 돌아봤다.

콘테 감독은 결국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쿨루셉스키와 케인의 연속골로 일찌감치 2-0, 3-0으로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은 토트넘 동료들은 곧바로 '손흥민 몰아주기'에 돌입했다.

'영혼의 파트너' 케인은 작정하고 내려서 손흥민을 바라봤다. 기회만 닿으면 볼을 건네려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 쿨루셉스키가 세 번째 골 직전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네려던 장면에선 몸 개그까지 작렬할 만큼, 모든 선수들이 간절했다. 쿨루셉스키는 "난 슈팅 기회가 있었고 손흥민을 바라봤다. 난 내가 슈팅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당시 손흥민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후반 23분 교체 투입된 모우라의 마음도 같았다.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은 찬스에서 손흥민을 바라봤고, 특급 도우미를 자청했다. 후반 25분, 후반 30분 손흥민의 연속골 뒤에는 동료들의 분투가 뒤따랐고, 멀티골 후 득점왕을 예감한 동료들은 손흥민을 번쩍 들어올리고, 자신의 일처럼 환호하며 더할 나위 없는 기쁨을 나눴다. 감동적인 '원팀'의 풍경이었다.

콘테 감독은 이 장면에 주목했다. "나는 쏘니를 득점왕으로 만들기 위한 동료들의 분투를 강조하고 싶다. 이 장면을 보면서 쏘니를 득점왕으로 만들어주기 위한 그들의 의지와 열망을 느꼈고 그것에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면은 라커룸의 좋은 분위기를 뜻한다. 이것은 이 선수들이 단지 좋은 선수일뿐 아니라 정말 좋은 사람(really good people)이라는 걸 뜻한다. 우리는 오늘 챔피언스리그 출전권과 쏘니의 골든 부트라는 2개의 목표를 갖고 싸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 역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골든부트 공동수상을 확정지은 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동료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골이 안들어가서 정말 속상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꼭 골을 넣고 싶었다. 동료들에게 오늘 가장 쉬운 찬스를 놓쳤고 가장 어려운 골 중의 하나를 넣었다고 말했다"며 웃었다. "팀이 많이 도와줬다. 동료들이 나를 도와주려는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경기 후 토트넘 SNS 영상을 통해서도 손흥민은 "팀과 동료들 덕분"이라며 진심을 다해 함께 해준 팀 동료들에게 영예와 공을 돌렸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당신은 모르는 그 사람이 숨기고 있는 비밀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현, ♥메이비+삼남매와 얼마나 행복하면..이런데서 티 나네
김숙♥이대형 “결혼 날짜 9월 13일”..사회 전현무·축가 장윤정·주례 허재 '초호화' (당나귀)
이창명, 여자친구 공개 “이혼 못 밝힌 이유는...”
“유명 배우와 결혼 약속 후..4천7백만 원 사기 당해” 고발
김승현父母 충격 실상에 '경악'…제작진 앞 폭력에 욕설까지 “너 인간도 아니야”
“공채 개그맨 출신 남편이 폭행+불륜..제발 좀 살려주세요” 절규 (애로부부)
'신혼' 배다해, ♥이장원과 먹는 저녁 메뉴 보니..그릇부터 정갈 "채소 폭탄"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