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 대통령 방한..내일 한미정상회담

박민철 입력 2022. 5. 20. 23:5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늘(20일) 오후 우리나라에 도착해 2박 3일 방한 일정을 공식 시작했습니다.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첫 만남을 한 데 이어 내일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한미 정상회담을 엽니다.

북한 문제와 함께, '경제 안보' 협력 문제가 이번 회담의 핵심 의제입니다.

먼저 첫 소식, 박민철 기자가 보도입니다.

[리포트]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내립니다.

취임 후 첫 방한입니다.

우리 쪽에선 박진 외교부 장관이 직접 활주로에 나가 영접했습니다.

사실상 국빈 방문에 준하는 예우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하고 생산시설을 함께 둘러봤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바이든 대통령께서 방한의 첫 일정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삼성 반도체 평택 캠퍼스를 방문하신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윤 대통령님의 당선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 관계를 더 높은 차원으로 격상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할 것입니다."]

내일 오후에는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이 90분 가량 진행됩니다.

회담에선 북한의 핵, 미사일 문제를 먼저 논의하고 이어 확대회담에서 기술 동맹을 통한 경제안보 강화 방안을 논의합니다.

한미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으로 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환영 만찬에 참석합니다.

양국 정부 주요 인사와 주요 그룹 총수 등 기업인들도 만찬 자리를 통해 친교를 다질 예정입니다.

[윤석열 대통령 : "한미 동맹관계도 더 튼튼해지고, 더 넓은 범위를 포괄하는 그런 동맹으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레, 윤 대통령과 함께 경기 오산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를 방문한 뒤, 2박 3일 방한 일정을 마무리하고 일본으로 떠납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박민철 기자 (mcpark@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